• 북마크
  • 접속자 89 (4)
  • FAQ
  • 1:1문의

수다

뱃속의 아기 위해 출산 후 세상 떠난 말기암 엄마

410 2018.04.16 10:15

짧은주소

본문

31.jpg

 

배 속의 아기를 위해 불치의 암을 견뎌낸 엄마가 출산 후 세상을 떠난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현지언론은 
미들즈브러에 살았던 엄마 트레이시 키어스(33)의 감동적인 출산기를 보도했다.

10년 전 남편 스티븐(35)과 동거해 슬하에 7살 아들을 둔 그녀는 누구 못지않은 행복한 결혼생활을 해왔다.
남편은 게임회사 직원으로 그녀는 대학 교직원으로 안정된 삶을 누리던 부부에게 위기가 찾아온 것은 2년 전.
당시 트레이시가 유방암에 걸려 생사에 기로에 놓인 것이다.
다행히 그녀는 유방절세술과 항암화학요법을 통해 암을 극복하는데 성공했다.

이렇게 다시 일상의 행복을 찾은 그녀는 지난해 9월 딸을 임신했다는 겹경사를 맞았다. 그러나 행복도 잠시, 두번째 불행이 곧바로 닥쳐왔다. 유방암이 재발했다는 청천벽력같은 진단을 받게된 것으로 더욱 충격적인 것은 살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이었다.

그녀 못지않게 큰 문제는 배 속에 임신한 딸 카일라였다.
엄마의 치료가 배 속 태아에게는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빠진 것이다.
언제 사망할 지도 모르는 최악의 상황에서 그녀는 말 그대로 악전고투하며 하루하루 배 속의 딸을 키웠다.
그리고 24주차 되던 때인 지난달 19일 딸 카일라가 제왕절개로 조기 출산했다.
 
 
32.jpg

 

남편 스티븐은 "출산 전 아내는 태어난 아기를 보지 못할 것 같다며 두려워했다"면서
"하지만 딸을 가슴에 안고 눈물을 흘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무사히 출산을 마친 1주일 후 스티븐과 트레이시는 못다한 결혼식을 그녀가 입원한 병원에서 올렸다.
생의 마지막 순간 가족을 엮어주는 기념식을 함께 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일요일이던 지난 8일, 트레이시는 남편 품에 안겨 조용히 눈을 감았다.

스티븐은 "그녀가 평화롭게 세상을 떠나던 날은 내 생애 가장 힘들었던 순간"이라면서
"오랜시간을 함께 해 온 그녀를 평생 잊지 않을 것"이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장례식 날 지인들에게 분홍색과 보라색 옷을 입고 와달라고 당부했다"면서
"이는 생전 그녀가 가장 좋아하던 색깔"이라고 덧붙였다.
0
좋아요!
- 딸바보애비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 회원등급 : 천상계/Level 49 - 건빵 : 141,124
레벨 49
짬밥 107,524

Progress Bar 39%

- 가입일 : 2014-10-16 08:53:26
- 서명 :
- 자기소개 :
댓글목록

노페이크님의 댓글

축하합니다. 첫댓글 포인트 63건빵를 획득하였습니다.

Total 15,472건 1 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15,472 그린랜덤 아이디로 검색 6시간 15분전 124 0
15,471 딸바보애비 아이디로 검색 8시간 20분전 132 0
15,470 엄마쟤흙먹어 아이디로 검색 9시간 6분전 174 0
15,469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10시간 56분전 151 0
15,468 바람둥이소년 아이디로 검색 10시간 4분전 134 0
15,467 타잔 아이디로 검색 11시간 33분전 174 0
15,466 타잔 아이디로 검색 11시간 34분전 124 0
15,465 타잔 아이디로 검색 11시간 36분전 149 0
15,464 푸코의꼬추 아이디로 검색 22시간 56분전 240 0
15,463 안졸리나졸리 아이디로 검색 22시간 10분전 261 0
15,462 오동통 아이디로 검색 23시간 14분전 235 0
15,461 느그아부지뭐하시노 아이디로 검색 2018.10.22 223 0
15,460 느그아부지뭐하시노 아이디로 검색 2018.10.22 315 0
15,459 아리랑아라리요 아이디로 검색 2018.10.22 331 0
15,458 그린랜덤 아이디로 검색 2018.10.22 209 0
15,457 엄마쟤흙먹어 아이디로 검색 2018.10.22 267 0
15,456 타잔 아이디로 검색 2018.10.22 406 0
15,455 아리랑아라리요 아이디로 검색 2018.10.22 345 0
15,454 딸바보애비 아이디로 검색 2018.10.21 303 0
15,453 타잔 아이디로 검색 2018.10.21 306 0
15,452 타잔 아이디로 검색 2018.10.20 247 0
15,451 엄마쟤흙먹어 아이디로 검색 2018.10.20 242 0
15,450 바람둥이소년 아이디로 검색 2018.10.20 392 0
15,449 털미네이터 아이디로 검색 2018.10.20 525 0
15,448 느그아부지뭐하시노 아이디로 검색 2018.10.20 383 0
15,447 그린랜덤 아이디로 검색 2018.10.19 351 1
15,446 바람둥이소년 아이디로 검색 2018.10.19 445 1
15,445 아리랑아라리요 아이디로 검색 2018.10.19 233 0
15,444 카르페디엠 아이디로 검색 2018.10.19 400 0
15,443 카르페디엠 아이디로 검색 2018.10.19 318 1
LOGIN
사이드 메뉴
설문조사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섹스'를 해본 이성은 몇 명인가요(직업여성 포함)?
Ranking
  • 01 Victory
    1,071
  • 02 디오슈며13
    500
  • 03 타잔
    415
  • 04 크레이브
    381
  • 05 랴둥
    355
  • 06 안티뿌라민
    322
  • 07 엄마쟤흙먹어
    261
  • 08 무적은교
    258
  • 09 kino
    241
  • 10 밍키동코
    204
  • 01 후니아빠
    642,940
  • 02 곰돌아찌
    573,307
  • 03 푸코의꼬추
    571,953
  • 04 초보매니아
    542,924
  • 05 느그아부지뭐하시노
    534,231
  • 06 오늘만사는놈
    468,828
  • 07 Victory
    399,656
  • 08 처음처럼
    382,839
  • 09 털미네이터
    366,418
  • 10 노페이크
    333,054
  • 01 후니아빠
    524,874
  • 02 곰돌아찌
    478,542
  • 03 푸코의꼬추
    472,551
  • 04 느그아부지뭐하시노
    432,335
  • 05 처음처럼
    349,699
  • 06 털미네이터
    304,443
  • 07 바람둥이소년
    269,137
  • 08 카르페디엠
    252,196
  • 09 가가멜
    227,745
  • 10 오늘만사는놈
    207,9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