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 접속자 136 (4)
  • FAQ
  • 1:1문의

수다

예비군 동원훈련장

557 2019.06.13 14:53

짧은주소

본문

내가 일병 에서 상병으로 넘어 가기 몇달 전 나는 예비군 동원훈련장을 사전 답사 나왔어. 부대에서 40분 거리에다 향토 방위 사단이라는 특수 성 때문에 사단이 2개로 나뉘어 편성 되는 것이 였어.


그래서 대부분 훈련은 그지역 토박이 거나 출신들 이였지.


그렇게 나와 간부, 인솔 하사는 확인 후 보일러와 지하 창고 등을 확인 했어.


그렇게 우리는 예비군 시설을 관리하는 대대의 상근을 지원 받고 보일러를 가동 후 우리는 시설물 이상이 없다는 사실에 안심 후 1층 생활관에 우리의 짐을 풀기로 했어. 그런데 상근예비역은 표정은 미묘 하더라.


그렇게 나와 선임은 PX이용도 불가능 하고 식사도 추친해서 먹어야 하는 이곳에 고립 됬다는 사실에 후회 하며, 침상에서 떠들고 있는데 상근 아저씨가 다가와서 이야기 하나 해주더라.

불침번 근무를 맞게 된다면 문이랑 계단 쪽 확인 잘하고 지하실 근처는 가지도 말라고 하더라. 거기다 3층에 잠겨진 곳은 얼씬도 하지 말라고. 그리고 이상한 꿈 꿔도 무서워 하지 말라고 겁주더라.

그렇게 우리는 대충 대답 했어. 그래도 찝찝한 마음에 고민만 했어.

그렇게 인솔 하사가 식사 추진 후 우리는 식사 후 샤워 하고 마음 껏 키비릉 보며, 저녁 점호 없이 놀다 잠들었어. 심지어 근무도 없었지.

그렇게 나, 선임, 인솔 하사가 잠든지 몇 십분 후 나는 화장실이 너무 가고 싶어진 거야. 그래서 나는 화장실에 가기 위해 일어나 중앙 계단 쪽으로 나왔어.

불을 안켜서 그런지 아무것도 안보이더라. 심지어 전등이 나가서...

나는 손전등 들고 화장실로 갔어. 그렇게 화장실에 앉아서 큰일 치루고 있는데 뭔가 싸한 기운이 느껴 지더라. 그리고 어디선가 "딸랑~딸랑~ 아이고~ 아이고~ 어찌 이렇게 가는가~" 같은 소리가 점점 가까이 들리는 거야. 그리고 난 예민 해져서 눈감고 기도 하다 눈을 떳는데...

__.... 한무리의 불투명한 형체가 뭔가를 이고 내옆으로 지나가더라...

난 식겁하고 놀라서 소리도 못내고 죽는줄 알았어.

그렇게 나는 15분 정도 멘탈이 나가 있다가 날 찾으로 온 선임 하사에게 발견 됬지.

나에게 선임하사는 아무말도 안하고 생활관으로 대려가더라.

그리고 해뜨면 이야기 하자며, 말하고 진정 하고 잠자라고 하더라.

그렇게 다음날 나와, 선임, 선임하사가 모여서 어제 이상한거 없었냐고 물어 보기 시작 했어.

난 고민 하다가 어제 화장실에서 이상한 소리에 뭔가 끌고 가는 형체를  봤다고 말했어.

 그렇다 선임은 자기도 이상한 소리 듣고 뭔가 이상한 느낌을 받았다고 말해주더라.

선임 하사는 내가 화장실 간 뒤 5분 정도 뒤에 이상한 꿈을 꿨다는 거야.

한무리의 사람들이 서글프게 상여를 매고 가며, 노래를 부르며 선임 하사 배를 밟고 지나 문을 넘어 사라졌다는 거야. 그래서 깨어나니 식은 땀 흐르며, 내가 안보여서 걱정되고 자기 정신 부여 잡고 날 찾은 거지.

그소리 듣고 우리 셋은 미치겠더라. 

그렇게 이야기 하던 중 상근이 식사 추친 하며 도착 했어.

그리고 우리를 보면서 이상한 꿈 꾸고 이상한거 목격 했냐고 묻더라.

우리 셋은 봤다고 말했어. 상근은 이지역 토박이라서 말 하나 해주더라. 옛날 이곳이 산을 넘어 가던 길목 이고 성황당 나무 있던 자리 라고. 그거 밀고 지어진 곳 이라 말해 주더라. 

__....듣지 말걸... 상근은 그래도 우리가 본건 무해 한거니 안심 하라고 말해 주더라. 그리고 더 무서운거는 따로 있다고 조심하라고....

그렇게 우리는 1박 2일 후 후발대가 도착해서 합류 하게 되.

그리고 예비군 동원 훈련을 하면서 더 무서운 체험을 하게 되지.......

예비군 동원 훈련장 (2) http://japjam.net/horror/1502212

0
좋아요!
- 미린다좋아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 회원등급 : 중간계/Level 17 - 건빵 : 15,635
레벨 17
짬밥 13,582

Progress Bar 88%

- 가입일 : 2018-05-01 19:01:48
- 서명 :
- 자기소개 :
댓글목록

엄마쟤흙먹어님의 댓글

ㅎㅎㅎ 귀신매니아

축하합니다. 첫댓글 포인트 99건빵를 획득하였습니다.

느그아부지뭐하시노님의 댓글

Total 18,356건 1 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18,356 타잔 아이디로 검색 6시간 52분전 122 0
18,355 푸코의꼬추 아이디로 검색 6시간 1분전 102 0
18,354 느그아부지뭐하시노 아이디로 검색 6시간 13분전 114 0
18,353 아리랑아라리요 아이디로 검색 19시간 44분전 175 0
18,352 엄마쟤흙먹어 아이디로 검색 20시간 2분전 176 0
18,351 타잔 아이디로 검색 22시간 41분전 214 0
18,350 아리랑아라리요 아이디로 검색 2019.11.14 250 0
18,349 아리랑아라리요 아이디로 검색 2019.11.14 218 0
18,348 아리랑아라리요 아이디로 검색 2019.11.14 234 0
18,347 딸바보애비 아이디로 검색 2019.11.14 219 0
18,346 타잔 아이디로 검색 2019.11.14 245 0
18,345 푸코의꼬추 아이디로 검색 2019.11.14 284 0
18,344 오동통한내너구리 아이디로 검색 2019.11.14 270 0
18,343 엄마쟤흙먹어 아이디로 검색 2019.11.13 276 0
18,342 느그아부지뭐하시노 아이디로 검색 2019.11.13 298 0
18,341 푸코의꼬추 아이디로 검색 2019.11.13 233 0
18,340 푸코의꼬추 아이디로 검색 2019.11.13 209 0
18,339 바람둥이소년 아이디로 검색 2019.11.12 371 0
18,338 아리랑아라리요 아이디로 검색 2019.11.12 322 0
18,337 안졸리나졸리 아이디로 검색 2019.11.12 255 0
18,336 곰돌아찌 아이디로 검색 2019.11.12 281 0
18,335 타잔 아이디로 검색 2019.11.12 339 0
18,334 오동통한내너구리 아이디로 검색 2019.11.12 260 0
18,333 아리랑아라리요 아이디로 검색 2019.11.11 257 0
18,332 털미네이터 아이디로 검색 2019.11.11 365 0
18,331 곰돌아찌 아이디로 검색 2019.11.11 312 0
18,330 곰돌아찌 아이디로 검색 2019.11.11 219 0
18,329 푸코의꼬추 아이디로 검색 2019.11.11 288 0
18,328 털미네이터 아이디로 검색 2019.11.10 409 0
18,327 털미네이터 아이디로 검색 2019.11.10 332 0
LOGIN
사이드 메뉴
설문조사
군대 모병제 도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Ranking
  • 01 타잔
    936
  • 02 곰돌아찌
    770
  • 03 푸코의꼬추
    735
  • 04 후니아빠
    725
  • 05 뉴스큐레이터
    650
  • 06 아리송송
    354
  • 07 redue
    300
  • 08 좃또시벨롬
    297
  • 09 밍키동코
    241
  • 10 털미네이터
    241
  • 01 후니아빠
    766,238
  • 02 푸코의꼬추
    688,737
  • 03 곰돌아찌
    687,016
  • 04 느그아부지뭐하시노
    684,511
  • 05 초보매니아
    549,139
  • 06 Victory
    538,527
  • 07 털미네이터
    477,191
  • 08 오늘만사는놈
    468,828
  • 09 진로이즈백
    461,911
  • 10 바람둥이소년
    434,990
  • 01 후니아빠
    581,045
  • 02 곰돌아찌
    533,401
  • 03 푸코의꼬추
    525,996
  • 04 뉴스큐레이터
    523,392
  • 05 느그아부지뭐하시노
    504,098
  • 06 진로이즈백
    393,360
  • 07 털미네이터
    378,386
  • 08 바람둥이소년
    335,564
  • 09 카르페디엠
    291,779
  • 10 타잔
    255,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