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 접속자 80 (1)
  • FAQ
  • 1:1문의

수다

마광수가 만나자마자 모텔로 데려간 여대생

573 2019.07.19 08:51

짧은주소

본문

다운로드 (1).jpg


1992 년 봄의 일이다. 나는 그때 인기 만땅이어서 많은 독자들의 전화를 받았다.  그중에 외국어대학교 스페인어과에 다니는 B가 있었다. 그녀는 내게 전화를 걸어 자신의 손톱이 무척 길다고 자랑해 댔다. 그때 나는 너무 많은 여성 독자들의 '꼬심'에 지쳐 그녀를 별로 탐탁치 않게 생각했다. 

그래서 대충대충 전화를 받아주기만 했는데, 그녀가 계속 전화를 걸어 자기가 '미스 덴탈'로 뽑혔으며 화장도 아주 진하게 한다고 계속 꼬셔대는 것이었다. 게다가 그녀는 대학 1 학년생이라고 했다. '미스 덴탈' 이란 치과의사 협회에서 가장 치아가 예쁜 여성을 선발하는 대회인데 아무래도 얼굴을 더 볼 것같은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대학 1 학년생 새내기가 손톱을 길게 기르고 화장까지 진하게 한다는 말에 호기심이 발동했다. 하여 나는 드디어 그녀를 연세대 앞의 한 카페에서 만나게 되었다. 

걔를 보자마자 나는 깜짝 놀랐다. 1 학년생이 너무 화려한 치장과 진한 화장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손톱도 정말 길디길었다. 게다가 한 손톱마다 세 가지 색깔의 매니큐어를 바르고 있었다.....!! 

그래서 나는 그만 뿅 돌아버렸고, 잡담 제하고 모텔로 가서 벌거벗고 놀자고 제의를 했다. 그랬더니 B는 전혀 사양 않고 당장 O K 를 하는 것이었다. 그 날 우리가 간 곳은 내가 단골로 가던 합정동의 '준희빈' 모텔이었다 (지금도 있다). 

방에 들어서기가 무섭게 우리는 먼저 옷부터 벗었다. 그리고 끊임없이 계속되는 펠라티오와 쿤닐링구스...... 나는 대학 1 학년생의 성적 대담성에 혀를 휘두를 수 밖에 없었고, 그녀의 섹스 기술에 머리가 팽 돌아버렸다......

그런 다음 우리는 자주 만나 함께 페팅을 했다. 그러다가 나는 그해 10월에 <즐거운 사라> 사건으로 잡혀가게 되었다. 그리고 두 달 동안 감옥에 있다가 나오니 그녀는 전혀 연락을 해오지 않는 것이었다. 내가 전화를 걸어도 통 받지를 않았다.

나쁜 년...... 그년은 내가 사회적으로 매장되자 나를 거들떠보지도 않게 된 모양이었다. 나를 사랑한 게 아니라 오직 나의 '유명세'를 사랑했던 몹쓸 년이었다. 그년은 모델 지망생이었는데 나를 이용해 출세하고 싶었던 것이었다. 과연 몇 년 후 어느 여성 잡지 화보를 보니 그년은 모델이 되어 있었다.

나쁜 년......!!\ 

0
좋아요!
- 바람둥이소년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 회원등급 : 은하계/Level 85 - 건빵 : 416,937
레벨 85
짬밥 324,281

Progress Bar 39%

- 가입일 : 2014-04-08 06:36:22
- 서명 :
- 자기소개 :
댓글목록

테뤼님의 댓글

그 나쁜년이 과연 누굴까?

축하합니다. 첫댓글 포인트 82건빵를 획득하였습니다.

축하합니다. 지뢰폭탄 포인트 93건빵를 획득하였습니다.

Total 17,796건 1 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17,796 오동통한내너구리 아이디로 검색 1시간 10분전 27 0
17,795 아리송송 아이디로 검색 6시간 39분전 66 0
17,794 엄마쟤흙먹어 아이디로 검색 6시간 41분전 74 0
17,793 카르페디엠 아이디로 검색 10시간 17분전 120 0
17,792 바람둥이소년 아이디로 검색 11시간 25분전 146 0
17,791 아리랑아라리요 아이디로 검색 12시간 1분전 140 0
17,790 아리송송 아이디로 검색 12시간 8분전 121 1
17,789 딸바보애비 아이디로 검색 13시간 8분전 162 0
17,788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14시간 11분전 145 0
17,787 타잔 아이디로 검색 14시간 13분전 176 0
17,786 느그아부지뭐하시노 아이디로 검색 17시간 39분전 172 0
17,785 아리송송 아이디로 검색 2019.08.22 341 0
17,784 타잔 아이디로 검색 2019.08.22 266 0
17,783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19.08.22 276 0
17,782 바람둥이소년 아이디로 검색 2019.08.22 498 0
17,781 타잔 아이디로 검색 2019.08.22 295 0
17,780 느그아부지뭐하시노 아이디로 검색 2019.08.22 315 0
17,779 바람둥이소년 아이디로 검색 2019.08.21 381 0
17,778 아리랑아라리요 아이디로 검색 2019.08.21 228 0
17,777 엄마쟤흙먹어 아이디로 검색 2019.08.21 247 0
17,776 바람둥이소년 아이디로 검색 2019.08.21 300 0
17,775 아리랑아라리요 아이디로 검색 2019.08.21 432 0
17,774 곰돌아찌 아이디로 검색 2019.08.21 231 0
17,773 푸코의꼬추 아이디로 검색 2019.08.21 385 0
17,772 느그아부지뭐하시노 아이디로 검색 2019.08.21 271 0
17,771 엄마쟤흙먹어 아이디로 검색 2019.08.20 364 0
17,770 털미네이터 아이디로 검색 2019.08.20 372 0
17,769 미린다좋아 아이디로 검색 2019.08.20 378 0
17,768 딸바보애비 아이디로 검색 2019.08.20 445 1
17,767 털미네이터 아이디로 검색 2019.08.20 439 0
LOGIN
사이드 메뉴
설문조사
최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해 말들이 많습니다. 가짜뉴스와 과장된 뉴스도 많지만 의혹에 대해 여러분의 생각은?
Ranking
  • 01 딸바보애비
    1,514
  • 02 바람둥이소년
    947
  • 03 아리송송
    902
  • 04 타잔
    762
  • 05 털미네이터
    754
  • 06 후니아빠
    722
  • 07 안졸리나졸리
    711
  • 08 엄마쟤흙먹어
    705
  • 09 노페이크
    610
  • 10 맨날머하노
    572
  • 01 후니아빠
    738,821
  • 02 곰돌아찌
    662,795
  • 03 푸코의꼬추
    660,092
  • 04 느그아부지뭐하시노
    642,238
  • 05 초보매니아
    545,266
  • 06 Victory
    527,655
  • 07 오늘만사는놈
    468,828
  • 08 털미네이터
    457,376
  • 09 진로이즈백
    440,523
  • 10 바람둥이소년
    416,937
  • 01 후니아빠
    569,045
  • 02 곰돌아찌
    522,857
  • 03 푸코의꼬추
    515,175
  • 04 뉴스맨
    508,413
  • 05 느그아부지뭐하시노
    489,877
  • 06 진로이즈백
    381,573
  • 07 털미네이터
    365,318
  • 08 바람둥이소년
    324,281
  • 09 카르페디엠
    283,806
  • 10 타잔
    237,8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