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 접속자 67 (4)
  • FAQ
  • 1:1문의

수다

마광수가 만나자마자 모텔로 데려간 여대생

788 2019.07.19 08:51

짧은주소

본문

다운로드 (1).jpg


1992 년 봄의 일이다. 나는 그때 인기 만땅이어서 많은 독자들의 전화를 받았다.  그중에 외국어대학교 스페인어과에 다니는 B가 있었다. 그녀는 내게 전화를 걸어 자신의 손톱이 무척 길다고 자랑해 댔다. 그때 나는 너무 많은 여성 독자들의 '꼬심'에 지쳐 그녀를 별로 탐탁치 않게 생각했다. 

그래서 대충대충 전화를 받아주기만 했는데, 그녀가 계속 전화를 걸어 자기가 '미스 덴탈'로 뽑혔으며 화장도 아주 진하게 한다고 계속 꼬셔대는 것이었다. 게다가 그녀는 대학 1 학년생이라고 했다. '미스 덴탈' 이란 치과의사 협회에서 가장 치아가 예쁜 여성을 선발하는 대회인데 아무래도 얼굴을 더 볼 것같은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대학 1 학년생 새내기가 손톱을 길게 기르고 화장까지 진하게 한다는 말에 호기심이 발동했다. 하여 나는 드디어 그녀를 연세대 앞의 한 카페에서 만나게 되었다. 

걔를 보자마자 나는 깜짝 놀랐다. 1 학년생이 너무 화려한 치장과 진한 화장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손톱도 정말 길디길었다. 게다가 한 손톱마다 세 가지 색깔의 매니큐어를 바르고 있었다.....!! 

그래서 나는 그만 뿅 돌아버렸고, 잡담 제하고 모텔로 가서 벌거벗고 놀자고 제의를 했다. 그랬더니 B는 전혀 사양 않고 당장 O K 를 하는 것이었다. 그 날 우리가 간 곳은 내가 단골로 가던 합정동의 '준희빈' 모텔이었다 (지금도 있다). 

방에 들어서기가 무섭게 우리는 먼저 옷부터 벗었다. 그리고 끊임없이 계속되는 펠라티오와 쿤닐링구스...... 나는 대학 1 학년생의 성적 대담성에 혀를 휘두를 수 밖에 없었고, 그녀의 섹스 기술에 머리가 팽 돌아버렸다......

그런 다음 우리는 자주 만나 함께 페팅을 했다. 그러다가 나는 그해 10월에 <즐거운 사라> 사건으로 잡혀가게 되었다. 그리고 두 달 동안 감옥에 있다가 나오니 그녀는 전혀 연락을 해오지 않는 것이었다. 내가 전화를 걸어도 통 받지를 않았다.

나쁜 년...... 그년은 내가 사회적으로 매장되자 나를 거들떠보지도 않게 된 모양이었다. 나를 사랑한 게 아니라 오직 나의 '유명세'를 사랑했던 몹쓸 년이었다. 그년은 모델 지망생이었는데 나를 이용해 출세하고 싶었던 것이었다. 과연 몇 년 후 어느 여성 잡지 화보를 보니 그년은 모델이 되어 있었다.

나쁜 년......!!\ 

0
좋아요!
- 바람둥이소년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 회원등급 : 은하계/Level 88 - 건빵 : 453,170
레벨 88
짬밥 345,553

Progress Bar 14%

- 가입일 : 2014-04-08 06:36:22
- 서명 :
- 자기소개 :
댓글목록

테뤼님의 댓글

그 나쁜년이 과연 누굴까?

축하합니다. 첫댓글 포인트 82건빵를 획득하였습니다.

축하합니다. 지뢰폭탄 포인트 93건빵를 획득하였습니다.

Total 18,765건 1 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18,765 엄마쟤흙먹어 아이디로 검색 2시간 4분전 53 0
18,764 타잔 아이디로 검색 3시간 21분전 97 0
18,763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5시간 36분전 104 0
18,762 푸코의꼬추 아이디로 검색 7시간 30분전 119 0
18,761 딸바보애비 아이디로 검색 15시간 50분전 180 0
18,760 카르페디엠 아이디로 검색 15시간 54분전 214 1
18,759 타잔 아이디로 검색 18시간 27분전 250 0
18,758 털미네이터 아이디로 검색 22시간 15분전 257 0
18,757 바람둥이소년 아이디로 검색 22시간 21분전 229 0
18,756 아리랑아라리요 아이디로 검색 22시간 24분전 216 0
18,755 타잔 아이디로 검색 2020.01.19 246 0
18,754 푸코의꼬추 아이디로 검색 2020.01.19 196 0
18,753 아리송송 아이디로 검색 2020.01.18 212 0
18,752 오동통한내너구리 아이디로 검색 2020.01.18 234 0
18,751 타잔 아이디로 검색 2020.01.18 220 0
18,750 곰돌아찌 아이디로 검색 2020.01.18 203 0
18,749 오동통한내너구리 아이디로 검색 2020.01.17 223 0
18,748 아리랑아라리요 아이디로 검색 2020.01.17 231 0
18,747 아리랑아라리요 아이디로 검색 2020.01.17 199 0
18,746 아리송송 아이디로 검색 2020.01.17 256 0
18,745 엄마쟤흙먹어 아이디로 검색 2020.01.17 330 0
18,744 바람둥이소년 아이디로 검색 2020.01.17 332 0
18,743 아리랑아라리요 아이디로 검색 2020.01.17 389 0
18,742 느그아부지뭐하시노 아이디로 검색 2020.01.17 292 0
18,741 털미네이터 아이디로 검색 2020.01.16 408 0
18,740 털미네이터 아이디로 검색 2020.01.16 434 0
18,739 엄마쟤흙먹어 아이디로 검색 2020.01.16 323 0
18,738 아리랑아라리요 아이디로 검색 2020.01.16 342 0
18,737 아리송송 아이디로 검색 2020.01.16 314 0
18,736 아리랑아라리요 아이디로 검색 2020.01.16 410 0
LOGIN
사이드 메뉴
설문조사
직장인 설문조사) 2020년 직장인 여러분의 새해 소망은 무엇인가요?
Ranking
  • 01 Victory
    580
  • 02 곰돌아찌
    512
  • 03 뉴스큐레이터
    447
  • 04 딸바보애비
    406
  • 05 아리송송
    326
  • 06 타잔
    309
  • 07 후니아빠
    308
  • 08 라이제르
    277
  • 09 아리랑아라리요
    270
  • 10 밍키동코
    260
  • 01 후니아빠
    785,330
  • 02 느그아부지뭐하시노
    715,847
  • 03 푸코의꼬추
    712,083
  • 04 곰돌아찌
    706,384
  • 05 Victory
    553,957
  • 06 초보매니아
    549,139
  • 07 털미네이터
    495,745
  • 08 진로이즈백
    477,272
  • 09 오늘만사는놈
    468,828
  • 10 바람둥이소년
    453,170
  • 01 후니아빠
    589,563
  • 02 곰돌아찌
    541,760
  • 03 푸코의꼬추
    534,337
  • 04 뉴스큐레이터
    532,330
  • 05 느그아부지뭐하시노
    514,683
  • 06 진로이즈백
    403,118
  • 07 털미네이터
    390,290
  • 08 남철
    385,651
  • 09 바람둥이소년
    345,553
  • 10 카르페디엠
    298,7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