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 접속자 85 (3)
  • FAQ
  • 1:1문의

시사

조현민 육성파일 제보자

244 2018.04.15 15:44

짧은주소

본문

180415032827_yS3WKuoTeWIy.jpg

http://v.media.daum.net/v/20180415140001701?f=m&from=mtop


안녕하세요. 저는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폭언과 욕설 음성을 녹취한 제보자입니다. 사정상 이름을 밝히지 못하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왜 녹음을 하게 됐는지를 설명하겠습니다. 조현민 전무의 폭언은 하루 이틀의 이야기가 아니었습니다. 나이가 자신보다 훨씬 많은 간부들에게까지 폭언과 욕설을 일삼았습니다. 하물며 자기보다 나이가 어리고 직급이 낮은 직원들에게는 어땠을까요? 여러분이 상상하시는 대로 일 겁니다.

'그날'도 직원에게 숨이 넘어갈 정도로 화를 냈습니다. 지금 상황을 생각한 건 아니었지만 '그날'은 유난히 더 수위가 높았고 이것도 녹음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과연 지난 몇 년간 저만 녹음을 했을까요?

보도가 화제가 된 이후 회사의 반응은 예상했던 대로 였습니다. 음성 속 여성이 조현민 전무인지 알 수 없다는 게 회사의 입장이었죠. 정말 그런가요? 담당 직원들이 조 전무의 목소리를 모를 거라고 보지 않습니다.

잊을만하면 집무실 밖까지 울려 퍼지는 그 목소리를 화물부서와 여객부서 직원들이 본사 6층 A동, B동에서 다 듣고 있는데 어떻게 잊을 수 있겠습니까? 이미 내부에서는 익숙한 회사생활의 일부분입니다.

홍보 담당 직원분들이야 하시는 일이 그러하시니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그것이 '대한항공'을 위한 것인지 조씨 사주 일가를 위한 일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이건 확신합니다. 속으로는 통쾌하셨을 거라고요.

아마 열심히 임원분들이 일명 '커피 브레이크' 미팅 후에 총대를 메고 제보자 색출하시겠죠. 솔직히 그래서 겁도 납니다. 그래도 박창진 사무장 보면서 힘을 냅니다. 후회는 안 하렵니다. 확실한 사실 관계가 필요하다면 계속 가겠습니다. 이 글도 그 과정 중 하나입니다.

어설프게 같이 동참해 달라고 하지도 않겠습니다. 여러분도 가정이 있고, 지켜야 할 것이 있을 테니까요. 그런데 목구멍이 포도청이라지만 사람대접 못 받으며 일하는 게 그 알량한 돈 몇 푼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마지막으로 조 전무님께 말씀 하나 올리고 싶습니다. 아마 면전이라면 상상도 못 할 일이겠죠. 조 전무님, 세상이 조현아 부사장의 비행기 회항 사건에 분노할 때도 '언니 내가 반드시 복수할 거야'라는 글을 남기셨죠. 근데 가족이란 건, 조 전무님한테만 있는 거 아닙니다.
조 전무님이 해야 할 건 진심 어린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입니다.

0
좋아요!
- 처음처럼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 회원등급 : 은하계/Level 88 - 건빵 : 377,568
레벨 88
짬밥 346,923

Progress Bar 31%

- 가입일 : 2014-02-23 12:38:18
- 서명 :
- 자기소개 :
댓글목록

초보매니아님의 댓글

축하합니다. 첫댓글 포인트 23건빵를 획득하였습니다.

Total 8,185건 1 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8,185 카르페디엠 아이디로 검색 3시간 52분전 42 0
8,184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10시간 37분전 102 0
8,183 부산 아이디로 검색 11시간 54분전 70 0
8,182 부산 아이디로 검색 11시간 56분전 72 0
8,181 부산 아이디로 검색 13시간 28분전 107 0
8,180 딸바보애비 아이디로 검색 22시간 4분전 140 0
8,179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18.07.22 188 0
8,178 타잔 아이디로 검색 2018.07.22 167 1
8,177 엄마쟤흙먹어 아이디로 검색 2018.07.21 196 0
8,176 푸코의꼬추 아이디로 검색 2018.07.21 216 0
8,175 느그아부지뭐하시노 아이디로 검색 2018.07.21 142 0
8,174 타잔 아이디로 검색 2018.07.20 137 0
8,173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18.07.20 172 0
8,172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18.07.19 227 0
8,171 푸코의꼬추 아이디로 검색 2018.07.19 213 0
8,170 부산 아이디로 검색 2018.07.18 151 0
8,169 느그아부지뭐하시노 아이디로 검색 2018.07.17 233 0
8,168 부산 아이디로 검색 2018.07.17 192 0
8,167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18.07.16 185 0
8,166 부산 아이디로 검색 2018.07.16 201 0
8,165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18.07.16 224 0
8,164 느그아부지뭐하시노 아이디로 검색 2018.07.15 213 0
8,163 아리송송 아이디로 검색 2018.07.14 269 0
8,162 곰돌아찌 아이디로 검색 2018.07.14 226 0
8,161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18.07.14 137 0
8,160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18.07.14 119 0
8,159 곰돌아찌 아이디로 검색 2018.07.14 131 0
8,158 푸코의꼬추 아이디로 검색 2018.07.13 112 0
8,157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18.07.13 130 0
8,156 부산 아이디로 검색 2018.07.13 105 0
LOGIN
사이드 메뉴
설문조사
성기 주변의 털을 밀어버리는 브라질리언 왁싱을 아시죠? 여러분은 브라질리언 왁싱을 할 의향이 있으신가요?
Ranking
  • 01 Victory
    936
  • 02 타잔
    577
  • 03
    500
  • 04 오동통
    487
  • 05 부산
    354
  • 06 안티뿌라민
    323
  • 07 redue
    301
  • 08 느그아부지뭐하시노
    291
  • 09 카르페디엠
    233
  • 10 꼴레
    218
  • 01 후니아빠
    618,522
  • 02 곰돌아찌
    548,600
  • 03 푸코의꼬추
    546,859
  • 04 초보매니아
    542,924
  • 05 느그아부지뭐하시노
    505,610
  • 06 오늘만사는놈
    468,828
  • 07 처음처럼
    377,568
  • 08 털미네이터
    344,264
  • 09 Victory
    331,119
  • 10 노페이크
    327,098
  • 01 후니아빠
    511,351
  • 02 곰돌아찌
    462,527
  • 03 푸코의꼬추
    455,980
  • 04 느그아부지뭐하시노
    413,668
  • 05 처음처럼
    346,923
  • 06 털미네이터
    288,182
  • 07 바람둥이소년
    256,166
  • 08 카르페디엠
    243,307
  • 09 가가멜
    227,745
  • 10 오늘만사는놈
    207,9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