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 접속자 81 (4)
  • FAQ
  • 1:1문의

시사

김경수와 드루킹의 진실

488 2018.04.16 00:14

짧은주소

본문

지자체 선거에서 전선은 PK에 붙었습니다. 특히 경남에서 누가 이기느냐가 사실상 이번 선거의 승패를 가늠하는 기준이 됐습니다.

드루킹은 온라인의 유명인사였습니다. 김경수 의원에게만 했겠습니까? 여기저기 찾아다니면서 "제가 선거를 돕고 싶습니다. 정권 교체의 밀알이 되겠습니다" 했겠죠.

온라인 선거운동은 365일 자유롭습니다. 누리꾼들이 "제가 돕겠습니다"라고 카톡 보내고 텔레그램 보내면 거절할 국회의원이 누가 있겠습니까?

지지자가 "도와드리겠습니다"라고 하면 정치인은 "감사합니다", "아, 댓글도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하는 게 당연합니다.

꿈에도 그리던 정권교체가 됐습니다. 모두들 기뻐하며 제자리로 돌아갔습니다. 더 이상 곱은 손을 불며 촛불을 들지 않아도 된다는 사실만으로도 우린 기뻤습니다.

드루킹은 달랐습니다. 김경수 의원을 찾아가 ㅇㅇ자리에 ㅇㅇㅇ을 넣어달라고 요구를 했습니다. 김경수 의원은 단박에 거절했습니다.

드루킹은 "어디 너 잘되나 보자"라고 나가서 문재인 정부를 반대하는 댓글 매크로 공작을 벌이다 결국 검찰에 기소가 된 것입니다.

그게 다입니다. 끝. 엔드 오브 더 스토리.

네이버에 김경수 실검1위 먹었습니다. 모르는 분들 보시면 "아니, 문재인 비서 김경수가 뭐 댓글 도배했다며?", "김경수 드루킹부대나 이명박 댓글부대나 같은 거 아녀?" 이런 논리가 사방으로 퍼져나갈 것입니다. 정책은 실종됐고, 드잡이 선거가 시작됐습니다.

이 사건에 대한 수사가 한 달이 넘어가는데 갑자기 뉴스도 잘 없는 토요일에 이게 왜 터졌겠습니까? 경찰 출입기자들은 조용했습니다. 경찰 수사 결과를 검찰이 넘겨받은 시점부터 시끄러워진 겁니다.

요즘 세상에도 수사기록을 통째로 넘기는 검찰이 존재하는 겁니까? 세상은 바뀌는데 아직도 구태에 머물러있는 검찰. 개혁 밖엔 답이 없네요.

우리라도 목소리 냅시다. 댓글 달고, 좋아요 누르고, 네이버 가고, 다음 가고. 매크로 없으면 몸으로 떼우면 되지. 우리가 언제부터 기계에 의존한 네티즌 생활을 해왔습니까?

김경수를 지켜야합니다. 김경수 후보의 해명이 나온 이상 "이거 좀 지켜봐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망설일 이유가 없습니다.

경남 선거에 사활을 걸어야 합니다. 지역감정과 색깔론에 기대 막말만 일삼는 자유한국당의 일방적인 패배가 필요합니다. 자유한국당의 패망이라는 거름 위에서만 진짜 보수주의 정당이 새롭게 탄생할 수 있을 것입니다.

0
좋아요!
- 후니아빠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 회원등급 : 은하계/Level 104 - 건빵 : 618,522
레벨 104
짬밥 511,351

Progress Bar 314%

- 가입일 : 2014-02-24 17:32:06
- 서명 :
- 자기소개 : 후니아빠입니다.
댓글목록

곰돌아찌님의 댓글

드루킹 이 놈이 나쁜 놈이네

축하합니다. 첫댓글 포인트 77건빵를 획득하였습니다.

축하합니다. 행운의 포인트 15건빵를 획득하였습니다.

노페이크님의 댓글

푸코의꼬추님의 댓글

드루킹은 분명히 자한당에도 접근했을텐데

Total 8,185건 1 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8,185 카르페디엠 아이디로 검색 3시간 38분전 37 0
8,184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9시간 23분전 102 0
8,183 부산 아이디로 검색 11시간 40분전 70 0
8,182 부산 아이디로 검색 11시간 42분전 72 0
8,181 부산 아이디로 검색 13시간 14분전 107 0
8,180 딸바보애비 아이디로 검색 22시간 50분전 140 0
8,179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18.07.22 188 0
8,178 타잔 아이디로 검색 2018.07.22 167 1
8,177 엄마쟤흙먹어 아이디로 검색 2018.07.21 196 0
8,176 푸코의꼬추 아이디로 검색 2018.07.21 216 0
8,175 느그아부지뭐하시노 아이디로 검색 2018.07.21 142 0
8,174 타잔 아이디로 검색 2018.07.20 137 0
8,173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18.07.20 172 0
8,172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18.07.19 227 0
8,171 푸코의꼬추 아이디로 검색 2018.07.19 213 0
8,170 부산 아이디로 검색 2018.07.18 151 0
8,169 느그아부지뭐하시노 아이디로 검색 2018.07.17 233 0
8,168 부산 아이디로 검색 2018.07.17 192 0
8,167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18.07.16 185 0
8,166 부산 아이디로 검색 2018.07.16 201 0
8,165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18.07.16 224 0
8,164 느그아부지뭐하시노 아이디로 검색 2018.07.15 213 0
8,163 아리송송 아이디로 검색 2018.07.14 269 0
8,162 곰돌아찌 아이디로 검색 2018.07.14 226 0
8,161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18.07.14 137 0
8,160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18.07.14 119 0
8,159 곰돌아찌 아이디로 검색 2018.07.14 131 0
8,158 푸코의꼬추 아이디로 검색 2018.07.13 112 0
8,157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18.07.13 130 0
8,156 부산 아이디로 검색 2018.07.13 105 0
LOGIN
사이드 메뉴
설문조사
성기 주변의 털을 밀어버리는 브라질리언 왁싱을 아시죠? 여러분은 브라질리언 왁싱을 할 의향이 있으신가요?
Ranking
  • 01 Victory
    707
  • 02 타잔
    577
  • 03
    500
  • 04 오동통
    487
  • 05 부산
    354
  • 06 안티뿌라민
    323
  • 07 redue
    301
  • 08 느그아부지뭐하시노
    291
  • 09 카르페디엠
    233
  • 10 꼴레
    218
  • 01 후니아빠
    618,522
  • 02 곰돌아찌
    548,600
  • 03 푸코의꼬추
    546,859
  • 04 초보매니아
    542,924
  • 05 느그아부지뭐하시노
    505,610
  • 06 오늘만사는놈
    468,828
  • 07 처음처럼
    377,568
  • 08 털미네이터
    344,264
  • 09 Victory
    330,890
  • 10 노페이크
    327,098
  • 01 후니아빠
    511,351
  • 02 곰돌아찌
    462,527
  • 03 푸코의꼬추
    455,980
  • 04 느그아부지뭐하시노
    413,668
  • 05 처음처럼
    346,923
  • 06 털미네이터
    288,182
  • 07 바람둥이소년
    256,166
  • 08 카르페디엠
    243,307
  • 09 가가멜
    227,745
  • 10 오늘만사는놈
    207,9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