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 접속자 107 (2)
  • FAQ
  • 1:1문의

시사

[속보] 조국 법무부장관 전격 사의 표명

176 2019.10.14 14:06

짧은주소

본문

8b737b331f598df93b73ae66f22ee238_1571029
 

 

아....ㅠㅠ

0
좋아요!
- 후니아빠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 회원등급 : 은하계/Level 104 - 건빵 : 767,503
레벨 104
짬밥 581,792

Progress Bar 1066%

- 가입일 : 2014-02-24 17:32:06
- 서명 :
- 자기소개 : 후니아빠입니다.
댓글목록

느그아부지뭐하시노님의 댓글

<사퇴 입장문>

국민 여러분!

저는 오늘 법무부 장관직을 내려놓습니다.

검찰개혁은 학자와 지식인으로서 제 필생의 사명이었고, 오랫동안 고민하고 추구해왔던 목표였습니다.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기초한 수사구조 개혁",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 행사" 등은 오랜 소신이었습니다.

검찰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부장관으로서 지난 2년 반 전력질주 해왔고,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러나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러웠습니다.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합니다.

가족 수사로 인하여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하였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습니다. 그러나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합니다.

지난 10월 8일 장관 취임 한 달을 맞아 11가지 '신속추진 검찰개혁 과제'를 발표했습니다. 행정부 차원의 법령 제·개정 작업도 본격화 됐습니다. 어제는 검찰개혁을 위한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 검찰개혁 계획을 재확인했습니다. 이제 당정청이 힘을 합해 검찰개혁 작업을 기필코 완수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이제 검찰개혁은 거스를 수 없는 도도한 역사적 과제가 되었습니다. 어느 정권도 못한 일입니다.

국민 여러분!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습니다.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합니다.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

온갖 저항에도 불구하고 검찰개혁이 여기까지 온 것은 모두 국민들 덕분입니다. 국민들께서는 저를 내려놓으시고, 대통령께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절히 소망합니다.

검찰개혁 제도화가 궤도에 오른 것은 사실이지만, 가야 할 길이 멉니다. 이제 저보다 더 강력한 추진력을 발휘해 줄 후임자에게 바통을 넘기고 마무리를 부탁드리고자 합니다.

온 가족이 만신창이가 되어 개인적으로 매우 힘들고 무척 고통스러웠습니다. 그렇지만 검찰개혁을 응원하는 수많은 시민의 뜻과 마음 때문에 버틸 수 있었습니다.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들 곁에 있으면서 위로하고 챙기고자 합니다. 저보다 더 다치고 상처 입은 가족들을 더 이상 알아서 각자 견디라고 할 수는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특히 원래 건강이 몹시 나쁜 아내는 하루하루를 아슬아슬하게 지탱하고 있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 곁에 지금 함께 있어주지 못한다면 평생 후회할 것 같습니다. 가족들이 자포자기하지 않도록, 그저 곁에서 가족의 온기로 이 고통을 함께 감내하는 것이 자연인으로서의 도리라고 생각합니다.

국민 여러분!

저의 쓰임은 다하였습니다. 이제 저는 한 명의 시민으로 돌아갑니다. 그러나 허허벌판에서도 검찰개혁의 목표를 잊지 않고 시민들의 마음과 함께 하겠습니다.

그 동안 부족한 장관을 보좌하며 짧은 시간 동안 성과를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해준 법무부 간부·직원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후임자가 오시기 전까지 흔들림 없이 업무에 충실해 주시길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국민 여러분께서 저를 딛고, 검찰개혁의 성공을 위하여 지혜와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9. 10. 14.

조국 올림.

축하합니다. 첫댓글 포인트 99건빵를 획득하였습니다.

카론크님의 댓글

아.... 안타깝네요
다음 댓글은 안타까움에 고생 했다고..
네이버 댓글은 쓰레기 댓글이 많네요

오동통한내너구리님의 댓글

만신창이가 된 가족 앞에서
그동안 너무 고생 많으셨습니다.

딸바보애비님의 댓글

안타깝네요. ㅠㅠ
그래도 그동안 검찰개혁을 위한 작업들이
헛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진로이즈백님의 댓글

이보 전진을 위한 일보 후퇴일 거라고 믿습니다.

축하합니다. 지뢰폭탄 포인트 52건빵를 획득하였습니다.

omegari님의 댓글

비슷한 연배로서 지금까지 버티시는 것을 보면서
사람이라고 다 같은 사람이 아니구나,
저런 삶을 사는 사람이 현실에 존재하는구나하며 경의를 표했습니다.

우리같은 평범한 시민이 감당해야할 무게의 천배만배를 지고
여기까지 오시며 산산이 부셔졌을 몸과 마음, 어떻게든 추스리시고
앞으로 백년을, 천년을 더 사셔도 이미 겪은 차고 넘치는 고통만큼
행복하시길 영원히 행복하시길 빕니다.

Total 10,424건 1 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10,424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5시간 38분전 48 0
10,423 부산 아이디로 검색 10시간 57분전 97 0
10,422 카르페디엠 아이디로 검색 10시간 4분전 114 0
10,421 진로이즈백 아이디로 검색 11시간 3분전 92 0
10,420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13시간 17분전 115 0
10,419 뉴스큐레이터 아이디로 검색 15시간 30분전 43 0
10,418 딸바보애비 아이디로 검색 2019.11.19 113 0
10,417 카르페디엠 아이디로 검색 2019.11.19 123 0
10,416 부산 아이디로 검색 2019.11.19 123 1
10,415 진로이즈백 아이디로 검색 2019.11.19 116 0
10,414 뉴스큐레이터 아이디로 검색 2019.11.19 48 0
10,413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19.11.19 109 0
10,412 카르페디엠 아이디로 검색 2019.11.18 213 0
10,411 뉴스큐레이터 아이디로 검색 2019.11.18 61 0
10,410 부산 아이디로 검색 2019.11.17 90 0
10,409 진로이즈백 아이디로 검색 2019.11.17 82 0
10,408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19.11.17 90 0
10,407 느그아부지뭐하시노 아이디로 검색 2019.11.17 92 0
10,406 진로이즈백 아이디로 검색 2019.11.16 130 0
10,405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19.11.16 73 0
10,404 뉴스큐레이터 아이디로 검색 2019.11.15 152 0
10,403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19.11.15 182 0
10,402 뉴스큐레이터 아이디로 검색 2019.11.15 66 0
10,401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19.11.14 143 0
10,400 진로이즈백 아이디로 검색 2019.11.14 135 0
10,399 뉴스큐레이터 아이디로 검색 2019.11.14 66 0
10,398 느그아부지뭐하시노 아이디로 검색 2019.11.14 95 0
10,397 딸바보애비 아이디로 검색 2019.11.13 234 0
10,396 진로이즈백 아이디로 검색 2019.11.13 178 0
10,395 뉴스큐레이터 아이디로 검색 2019.11.13 65 0
LOGIN
사이드 메뉴
설문조사
군대 모병제 도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Ranking
  • 01 바람둥이소년
    835
  • 02 털미네이터
    346
  • 03 아리랑아라리요
    333
  • 04 후니아빠
    279
  • 05 차덕후
    264
  • 06 안티뿌라민
    261
  • 07 푸코의꼬추
    250
  • 08 곰돌아찌
    249
  • 09 좃또시벨롬
    240
  • 10 딸바보애비
    239
  • 01 후니아빠
    767,503
  • 02 푸코의꼬추
    689,616
  • 03 곰돌아찌
    687,992
  • 04 느그아부지뭐하시노
    686,907
  • 05 초보매니아
    549,139
  • 06 Victory
    539,064
  • 07 털미네이터
    478,542
  • 08 오늘만사는놈
    468,828
  • 09 진로이즈백
    463,665
  • 10 바람둥이소년
    436,955
  • 01 후니아빠
    581,792
  • 02 곰돌아찌
    533,935
  • 03 푸코의꼬추
    526,427
  • 04 뉴스큐레이터
    524,042
  • 05 느그아부지뭐하시노
    504,977
  • 06 진로이즈백
    394,276
  • 07 털미네이터
    378,945
  • 08 바람둥이소년
    336,524
  • 09 카르페디엠
    292,563
  • 10 타잔
    255,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