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 접속자 65
  • FAQ
  • 1:1문의

익명고민

간호조무사 아내의 속옷

2,244 2017.08.14 09:38

짧은주소

본문

저녁 9시에 일이 끝나는 아내를 데리러 차로 모시러 갔습니다.

요즘 열대야도 있고 간호조무사로 손님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인지,  차에 타자마자 조금씩 짜증을 부리더군요.
 
물론 전 이런저런 하루 얘길 하며 애써 웃음으로 분위기 전환하려 했습니다.
하지만 날카로운 톱날에 이 안 먹힌다고.  슬슬 리듬을 타며 짜증을 부리는 아내의 기분에
저 또한 동조하며 말타툼이 이어졌고 큰 언성이 오고 가며 냉전의 분위기로 돌아섰습니다.
 
오전에 일어났더니 혼자서 배가 고팠는지 라면을 끓여 먹고 있더군요.
그 뒷모습을 보고 있자니 왜 또 화가 끓어 오르는지.  "설거지 꼭 해라! 그리고 빨래 좀 해!"
"왜 빨래는 내가 다 하는 건데?" 하면서 어제의 냉랑한 분위기를 이어 갔습니다.
 
묵묵히 뒤도 안 돌아보던 아낸 설거지며 빨래를 돌리고 안방으로 휙~하니 들어가더군요.
작은 방에 있다보니 세탁기에서 쉬원한 바람에 맡겨 달라고 휘파람을 부네요. 
빨래 건조대를 펴고 옷을 툭~툭 털어 널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무심코 아내의 속옷을 탁탁 털던 중 구멍이 보이더군요.   해져서  엄지손가락만 하게 커져 버린 구멍.  
순간 아 버려야 겠네~하면서 다른 여러가지 속옷을 보는데 이것저것 시간의 때처럼 커져버린 구멍들을 멍~하니 보고 있었네요. 이런 속옷을 입고 있었나?
 
13년 전 결혼 할때의 기억이 밀물오듯이 밀려오더군요.  뭐가 그리 급했던지 결혼식 다음 날 동사무소에 들러 혼인 신고 부터 해야 한다며, 행복하게 뛰어가며 두손 꼭 잡던날....신혼 첫날 부터 생리통이 터져버린 아내.
그런 생리통이 계속되어 병원에 간 날 자궁 경부암에 걸려 평생 아이를 가질수 없다는  말에 살려만 달라고 의사에게 울며 매달렸던 순간들....아산 병원의 가로수를 걸어다니며 수 없이 기도했던 시간들.....두 달여의 병원 생활이 끝나고 선물로 사줬던 분홍 속옷.
 
그 분홍속옷을 아직까지 입고 있었던 아내................
 
뭐가 그리 바쁜건지 뒤 돌아볼세 없이 세월만 무심히 지나가고 그동안 홈쇼핑에서 속옷 광고가 나오면 "자기 이거 사줄까?" 하면 내심 웃으면서 내 것부터 챙기던 아내.
 
건조대를 부여 잡고 흐느껴 눈물이 펑~펑 나더군요.
 
아침에 라면을 끓여 먹던 그 뒷모습 그대로 안방에 옆으로 누워 있는 아내의 등 뒤로 가서 그냥 안아줬습니다. 내심 싫지 않은지 내 손등을 툭툭 치며 잠든 아내.
 
창피하지만 시내 속옷 가게 다녀와야 겠네요. 신혼의 떨림은 아니지만
멋쩍게 웃으며 아내 속옷을 살 수 있는 아재가 되었으니까요.
3
좋아요!
댓글목록

Victory님의 댓글

축하합니다. 첫댓글 포인트 14건빵를 획득하였습니다.

반장님의 댓글

ㅠ.ㅠ

zarathustra님의 댓글

아휴
찡합니다~~
그런걸 느낄줄 아는 당신은 행복한 사람입니다

무디님의 댓글

ㅠㅠ 제목보구 은근 기대했는데....ㅠㅠ

Total 133건 1 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133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7.10.18 1,586 0
132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8.07.11 142 0
131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7.10.12 1,815 0
130 강동민 아이디로 검색 2017.10.09 641 0
열람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7.08.14 2,245 3
128 박영 아이디로 검색 2017.07.13 811 0
127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7.06.30 6,679 0
126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7.06.20 906 0
125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7.04.06 1,080 1
124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6.12.21 1,415 0
123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6.10.21 1,209 0
122 rxvvsbn5673 아이디로 검색 2016.10.05 1,432 0
121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6.09.01 2,543 0
120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6.08.04 2,525 1
119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6.07.11 2,865 0
118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6.07.01 1,685 3
117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6.06.10 1,633 0
116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6.05.16 3,878 0
115 아스타리아 아이디로 검색 2016.04.05 462 0
114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6.04.05 2,439 0
113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6.03.30 4,581 1
112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6.03.10 5,316 0
111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6.03.06 3,020 3
110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6.02.21 3,315 2
109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6.02.15 3,290 3
108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6.02.02 2,383 2
107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6.01.21 4,729 2
106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6.01.21 1,510 3
105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6.01.08 4,159 0
104 익명 아이디로 검색 2015.12.22 2,413 2
LOGIN
사이드 메뉴
설문조사
성기 주변의 털을 밀어버리는 브라질리언 왁싱을 아시죠? 여러분은 브라질리언 왁싱을 할 의향이 있으신가요?
Ranking
  • 01
    500
  • 02 trashtemp
    241
  • 03 Victory
    240
  • 04 sasuman
    211
  • 05 tlrdlstkffj
    197
  • 06 Prizmlove
    182
  • 07 밍키동코
    137
  • 08 꼴레
    133
  • 09 순돌이
    56
  • 10 카카로트
    55
  • 01 후니아빠
    618,110
  • 02 곰돌아찌
    547,846
  • 03 푸코의꼬추
    546,609
  • 04 초보매니아
    542,924
  • 05 느그아부지뭐하시노
    505,056
  • 06 오늘만사는놈
    468,828
  • 07 처음처럼
    377,568
  • 08 털미네이터
    343,723
  • 09 Victory
    330,183
  • 10 노페이크
    326,970
  • 01 후니아빠
    511,139
  • 02 곰돌아찌
    462,171
  • 03 푸코의꼬추
    455,727
  • 04 느그아부지뭐하시노
    413,336
  • 05 처음처럼
    346,923
  • 06 털미네이터
    287,672
  • 07 바람둥이소년
    255,763
  • 08 카르페디엠
    242,981
  • 09 가가멜
    227,745
  • 10 오늘만사는놈
    207,9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