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아찌넷

ajji.net

ajji.net

ajji.net

인기게시글

여의도~서울대 신림선 도시철도 28일 개통

서울 여의도에서 서울대까지 16분 만에 달리는 신림선 도시철도가 28일 개통한다.서울시는 여의도 샛강역과 서울대 정문 앞을 연결하는 신림선 도시철도를 28일 오전 5시 30분부터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신림선은 샛강역에서 관악산(서울대)역까지 11개 정거장을 연결하는 총 7.8㎞ 노선이다. 출발점에서 종점까지 16분이 소요되고, 9호선 샛강역·1호선 대방역·7호선 보라매역·2호선 신림역 등 4개의 환승역을 지난다.신림선 개통으로 기존 버스노선으로는 35분 이상 걸리던 샛강역에서 서울대역까지 출퇴근 시간대 통행시간이 절반 이하로 줄어들 것으로 서울시는 예상했다.신림선은 오전 5시 30분 첫차를 시작으로 출퇴근 시간대에 3분 30초, 평상시에는 4∼10분 간격으로 운행된다.운영 열차 수는 총 10대(편성)이며, 1대는 3량으로 구성된다. 1량당 최대 268명(좌석 48명, 입석 220명)을 실을 수 있다. 최고 운영속도는 시속 60㎞로 하루 최대 13만명까지 수송이 가능하다.요금은 교통카드 기준으로 지하철과 동일한 성인 1천250원, 청소년 720원, 어린이 450원이며 수도권 통합환승할인 제도가 적용된다.신림선에는 국내 최초로 국산 신호시스템(KRTCS·Korea Train Control System)이 도입됐다. 이를 통해 기관사 없이 무인운행이 가능하고 출입문과 스크린도어 등도 종합관제실에서 직접 제어할 수 있다. 시는 승객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개통 초기에는 기관사가 탑승하고 6개월 후부터 무인으로 운행할 계획이다.신림선의 또 다른 특징은 전동차 바퀴가 고무 소재라는 점이다. 서울시는 도림천변을 따라 급곡선 구간이 많은 신림선의 특성을 고려해 시내 도시철도 가운데 최초로 고무차륜 전동차를 도입했다. 고무차륜 전동차는 철제차륜 전동차보다 궤도와 마찰에 따른 소음이 적고, 제동 거리가 짧으며 탈선 위험도 낮다.

회원사진 아찌넷
직장인 3명 중 1명은 '부캐'...한달에 52만원 번다

직장인 셋 중 하나는 부업을 구해 본업과 병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택배·배달기사, 여성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운영·판매직이 많았다. 부업으로 버는 월 평균 수익은 52만4000원으로 집계됐다.채용 플랫폼 잡코리아가 직장인 636명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 중 34.7%가 본업 외에 부업을 병행하고 있다고 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이 37.3%로 여성 33.3%보다 4.0%포인트 높았다. 연령별로는 30대 직장인들이 42.4%로 가장 높았고 40대도 40.0%였다. 반면 직장생활에 적응하기 바쁜 20대는 29.5%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결혼 유무별로는 기혼이 44.4%로 미혼 32.8%보다 높았다.부업 업종은 성별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었다. 남성 중 택배·배달 등 배송 부업을 한다는 사람이 22.7%로 가장 많았다. 블로그·SNS 운영 및 판매(21.6%) 매장관리·판매서비스(19.3%) 배송분류·식재료 포장(13.6%) 문서 제작(12.5%) 등이 뒤를 이었다. 여성은 블로그·SNS 운영 및 판매 32.3%로 가장 높았다. 그 뒤로는 매장관리·판매서비스(16.5%) 디자인 관련 제작(12.0%) 쇼핑몰 운영(11.3%) 사진 및 영상 제작(10.5%) 등 순이었다. 특히 여성 중 남성보다 바리스타 및 베이커리 관련 부업을 하는 이들이 많았다.부업을 하는 이유로 경제력이 꼽혔다. 구체적으로 \'추가 수입을 얻기 위해서\'(57.9%)가 압도적으로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이외에 \'퇴근 후 주말 등 여유시간을 활용하기 위해\'(23.5%) \'재택근무로 인해 여유 시간이 생겨서\'(19.5%) \'취미 등 관심분야에 대한 전문적 지식 및 재능을 나누고 싶어서\'(18.6%) \'인생이모작 등 추후 커리어 개발을 위해서\'(10.4%) 등도 거론됐다.부업으로 버는 수익은 월 평균 52만4000원으로 집계됐다. 구간별로 \'평균 30만~50만원 미만\' 응답률이 20.4%로 가장 높았다. \'평균 20만~30만원 미만\'(19.5%) \'평균 50만~70만원 미만\'(17.2%) 등의 순이었다. 부업을 하는 시간대는 \'퇴근 후 저녁시간\'이라고 답한 이가 응답률 39.8%로 가장 많았다. \'주말 이용\'(20.4%), \'재택근무 중 틈틈이 근무\'(18.6%) \'이른 오전\'(11.3%) \'야간 새벽\'(8.1%) 등이 뒤를 이었다.부업 주기로는 \'일주일에 1~2일\'(39.4%) \'일주일에 3~4일\'(20.8%) \'비정기적\'(20.4%) 순이었다. 한 번 부업을 할 때 투자하는 시간은 \'1~3시간 이내\'가 41.2%로 가장 많았고 \'3~5시간 이내\'(26.7%) \'1시간 이내\'(13.6%) \'8시간 이상\'(10.0%) 등 순이었다.본업 제외 부업 개수는 1개가 67.4%로 가장 많았다. 2개(24.9%)도 열 명 중 두 명꼴이었다. 부업 형태는 \'집에서 재택\'이 55.7%로 절반 이상이었고 \'근무지 출근\'(36.2%) \'리모트워크\'(공간 제약 없는 자유 근무·8.1%) 순이었다.

회원사진 아찌넷
월급 외 소득 2천만원 넘으면 건강보험료 더 낸다


내년 하반기부터 월급 이외의 금융·임대소득 등 다른 소득이 많은 고소득 직장인의 건강보험료 부담이 는다.소득 중심으로 건보료 부과체계를 개편하는 2단계 작업이 2022년 7월부터 이뤄지는 데 따른 것이다.9일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내년 7월부터 단행되는 2단계 건보료 부과체계 개편에 맞춰 월급 이외의 소득에 추가로 매기는 \'소득월액 보험료\'의 부과기준이 현행 \'연간 3천400만원을 초과할 때\'에서 \'연간 2천만원 초과\'로 낮아진다.소득월액 보험료는 직장인이 받는 월급 이외에 고액의 금융자산으로 이자소득이나 주식 배당소득을 올리거나, 부동산 임대소득을 벌 때 이들 소득을 합한 종합과세소득에 별도로 물리는 건보료를 뜻한다. \'월급 외 보험료\'로 불린다.건보공단은 이 소득월액 보험료 부과기준이 \'연간 2천만원\'으로 하향 조정됨에 따라 새로 월급 외 보험료를 내야 하는 고소득 직장인의 규모가 얼마나 될지 시뮬레이션 모델을 만들어 추산 중이다.올해 6월 현재는 월급뿐 아니라 이자·배당 같은 금융소득, 임대소득 등 종합과세소득으로 연간 3천400만원 이상을 벌어서 소득월액 보험료를 내는 고소득 직장인은 23만5천281명이다. 피부양자를 제외하고 건보료를 내는 전체 직장 가입자(1천905만명)의 1.23%이다.건보공단은 건강보험법(제69조, 제71조 등)에 따라 2011년부터 직장 가입자가 보수 이외에 종합과세소득이 일정 금액 이상을 넘으면 소득 확정 이후에 사후 건보료를 추가로 매기고 있다.애초 월급 이외의 종합과세소득이 연간 7천200만원을 넘어야만 소득월액 보험료를 추가로 부과했지만, 2018년 7월부터 소득 중심으로 건보료 부과체계를 바꾸면서 1단계(2018년 7월∼2022년 6월)로 기준소득을 \'연간 3천400만원 초과\'로 낮췄다.

회원사진 아찌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