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아찌넷

ajji.net

ajji.net

ajji.net

한국형 달 궤도선 내년 8월에 발사한다

내년 8월 발사될 한국형 달 궤도선(KPLO)이 달 상공 100㎞ 궤도에 안착한 뒤 수행할 과학 임무의 윤곽이 잡혔다.달 궤도선이 발사에 성공해 달 궤도에 진입하면 궤도선에 실리는 6가지 탑재체를 활용해 약 1년간 다양한 과학 임무를 수행할 계획이다.2022년 8월께 미국 스페이스X사의 팰컨-9 로켓을 이용해 달 궤도선을 발사한 뒤 내년 말 이를 달 궤도에 진입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달 궤도선이 궤도에 안착하면 연구자들은 2023년 1월부터 12월까지 달 궤도선에 장착되는 탑재체 6종을 활용해 달 표면 지형과 광물 등을 연구하게 된다.달 궤도선에 장착할 탑재체는 고해상도 카메라(LUTI), 광시야 편광카메라(PolCam), 자기장 측정기(KAMG), 감마선분광기(KGRS), 우주 인터넷(DTN) 검증기, 섀도 캠(ShadowCam) 등 총 6개다. 이 중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개발하는 섀도 캠을 제외한 나머지 5개 탑재체는 국내 기술로 개발된다.6개의 탑재체 중 고해상도 카메라는 달 표면 주요 지역을 촬영하게 된다. 2030년 쏘아 올릴 달 착륙선의 착륙 후보지를 물색하는 작업이다. 고해상도 카메라를 활용해 달에서 볼 수 있는 천체 영상을 촬영하고 이를 공개하는 것도 목표다.광시야 편광 카메라로는 100m급 해상도로 달 표면의 편광영상을 찍는다. 이를 활용해 연구진은 달 표면에서의 미소 운석 충돌, 태양풍과 고에너지 우주선에 의한 우주풍화 등을 연구할 계획이다.자기장 측정기로는 달 주위의 미세한 자기장(±1천nT 범위)을 측정해 달 우주 환경을 연구한다.달 표면의 감마선 입자 분광 관측을 위해 감마선 분광기를, 지구와 달 궤도선 간 우주 인터넷 통신 기술을 검증하는 데 우주 인터넷 검증기를 활용한다.얼음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달 남극을 관측하기 위해 나사의 섀도 캠도 활용된다. 섀도캠의 관측자료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추진 중인 달 유인탐사 프로그램 \'아르테미스\'에서 착륙 지점을 탐색하는 데 이용될 예정이다.탑재체 6종의 연구 산출물을 활용하기 위해 과기정통부는 2024년부터 10명 내외의 국내 연구자를 선발할 계획이다.항우연이 내년 8월 1일께 쏘아 올릴 달 궤도선은 미국 스페이스X사의 팰컨-9 로켓에 실려 발사될 예정이다.

회원사진 아찌넷
리모델링한 난지캠핑장 4월 재개장

전면 리모델링을 마친 난지캠핑장을 4월 1일부터 다시 연다.새롭게 단장한 캠핑장은 캠핑 면수가 종전 172면에서 124면으로 줄어 밀집도가 낮아졌으며, 동시 수용인원도 970명에서 900명으로 소폭 줄어 전보다 쾌적해졌다.캠핑 공간은 지정된 자리에서 이용하는 \'일반캠핑존\'(83면)과 잔디밭에 조성된 \'프리캠핑존\'(36면), 텐트 등 기본 시설이 갖춰진 \'글램핑존\'(5면)으로 구성됐다. 또 바비큐만 즐기러 오는 시민들을 위해 26개의 화덕을 설치한 \'바비큐존\'과 장작불을 바라보며 \'불멍\'을 즐길 수 있는 \'캠프파이어존\'도 5곳 설치했다.화장실과 개수대 등 편의시설도 새로 짓거나 깨끗하게 고쳤으며, 여름철 어린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실개천과 소규모 공연이 가능한 야외무대도 조성했다.건전하고 안전한 가족·여가 캠핑문화 조성을 위해 매점에서 주류·조리음식·폭죽 등은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 또 텐트와 그늘막, 바비큐그릴 등 캠핑용품 대여도 하지 않는다.한강사업본부는 "개인·공중 보건위생 등 청결 문제를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글램핑존 외의 공간을 이용할 때는 캠핑용품을 직접 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운영 방식도 개선해 기존에 입장료·대여료 등으로 복잡했던 요금체계를 없애고 예약 시 이용료만 결제하면 되도록 했다. 요금은 \'일반·프리캠핑\' 1만5천∼2만원, \'글램핑존\' 10만원, \'바비큐존\' 1만∼2만원, 캠프파이어존 5천∼1만원이다.이용 신청은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시스템(yeyak.seoul.go.kr)에서 해야 한다. 매월 15일에 다음 달 이용 예약을 할 수 있다. 예약 후 2시간 내 결제를 해야 하고, 미결제 시 자동 취소된다.이용 시간은 일반·프리캠핑은 오후 2시부터 다음날 오전 11시, 글램핑존은 오후 3시부터 다음날 오전 11시까지다. 바비큐존과 캠프파이어존은 하루 2회차로 나눠 운영된다.

회원사진 아찌넷
부동산 중개수수료 개편

국민권익위원회가 수수료 요율 개선안을 마련해 국토교통부에 개선 권고를 했고, 국토부는 자체 연구용역을 통해 6~7월까지는 수수료율 개편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권익위 권고 유력안 대로 요율이 바뀌면 10억원짜리 아파트 매매 중개 수수료가 현행 최대 900만원에서 550만원으로 줄어든다.권익위는 8일 전원위원회 의결을 거쳐 \'주택의 중개보수 및 중개서비스 개선방안\'을 국토부와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에 권고했다고 9일 밝혔다.권고안은 주택의 중개보수 요율체계 개선, 공인중개사의 법정 중개서비스 외 부가서비스 명문화, 중개거래 과정에서의 분쟁 발생 최소화 및 중개의뢰인 보호장치 강구, 주거 취약계층 중개보수 지원을 위한 지자체의 역할 강화 등이 골자다.권익위는 중개보수 요율체계 개선과 관련해 4가지 안을 제시했다.1안은 현재 5단계인 거래금액 구간 표준을 7단계로 세분화하고 구간별 누진방식 고정요율로 했다.2안은 1안과 동일하게 구간별 누진방식 고정요율로 하되, 고가주택 거래구간에서는 중개사와 거래당사자 간 협의를 통해 중개보수 비용을 결정하는 방안이다.3안은 거래금액과 상관없이 단일요율제 또는 단일정액제를 적용하는 방안이고 4안은 매매·임대 구분 없이 0.3%∼0.9% 범위 내에서 중개사가 의뢰인과 협의해 중개보수를 결정하는 방식이다.현행 제도상 부동산 매매시 중개 수수료는 거래금액 기준으로 ▲ 5천만원 미만 0.6%(최대 25만원) ▲ 5천만∼2억원 미만 0.5%(최대 80만원) ▲ 2억∼6억원 미만 0.4% ▲ 6억∼9억원 미만 0.5% ▲ 9억원 이상 0.9% 등을 적용한다.임대차 계약에는 ▲ 5천만원 미만 0.5%(최대 20만원) ▲ 5천만∼1억원 미만 0.4%(최대 30만원) ▲ 1억∼3억원 미만 0.3% ▲ 3억∼6억원 미만 0.4% ▲ 6억원 이상 0.8% 등이다.권익위의 1안은 매매의 경우 6억원 미만은 0.5%로 통합하고 6억~9억원은 0.6%, 9억원 초과는 세부적으로 5단계로 나누되 금액이 커질수록 요율이 작아지도록 했다.9억~12억원은 0.7%, 12억~18억원은 0.4%, 18억~24억원은 0.3%, 24억~30억원은 0.2%, 30억 초과는 0.1%를 적용한다.대신 12억~18억원은 210만원, 18억~24억원은 390만원, 24억~30억원은 630만원, 30억원 초과는 930만원이 추가된다. 반면 9억~12억원은 150만원, 6억~9억원은 60만원을 공제한다.임대차의 경우 3억원 미만은 0.3%, 3억~6억원은 0.4%, 6억원 초과는 다시 5단계로 나뉘며 요율이 금액에 반비례하도록 했다.6억~9억원은 0.5%, 9억~12억원은 0.4%, 12억~18억원은 0.3%, 18억~24억원은 0.2%, 24억원 초과는 0.1%를 적용한다.12억~18억원은 120만원, 18억~24억원은 300만원, 24억원 초과는 540만원이 가산된다. 3억~6억원은 30만원, 6억~9억원은 90만원을 공제한다.1안이 도입되면 10억원 아파트를 매매할 때 현재 최대 900만원인 중개 수수료가 550만원으로 39% 내려간다.전세의 경우 보증금 6억5천만원인 아파트의 중개 수수료는 현재 최대 520만원에서 235만원으로 절반 이하(55%)가 된다.권익위가 권고한 2안의 경우 매매는 12억 초과, 임대는 9억 초과는 협의를 통해서 요율을 정하도록 했다.이와 함께 권익위는 중개사의 법정 중개서비스 외 부가서비스 제공 범위를 명문화하고, 이를 소비자가 선택해 이용할 수 있도록 별도 수수료 책정 근거 규정도 마련하도록 했다.실제 거래계약까지 성사되지 못한 경우 중개물의 소개·알선 등에 들어가는 수고비를 받지 못했다는 중개사들의 불만을 해결하기 위해 알선횟수 등을 감안해 실비보상 한도 내에서 중개·알선수수료를 지급하는 근거를 마련하도록 했다.권익위는 주택 중개 거래 과정에서 분쟁발생을 최소화하고 의뢰인을 보호하는 방안도 마련하도록 권고했다.임대인과 묵시적으로 계약갱신이 이뤄졌으나 임차인이 개인사정으로 갱신계약 만료 전 이사를 가게 되는 경우 임대인이 임차인에게 새로운 임대차 계약에 대한 중개보수 일체를 전가하는 사례에 대한 민원이 반복되고 있어 이에 대한 근거 규정을 마련하도록 했다.최종 계약파기의 잘못이 계약 쌍방 중 어느 일방으로 인한 경우 중개 보수를 누가 내야 하는지에 대한 규정이 없는 문제도 해결하도록 했다.현장에서는 양 당사자 모두에게 중개보수를 받는 것이 관행으로 돼 있으나 권익위는 계약파기 원인 제공자가 중개보수를 모두 부담하게 하는 방안을 마련하도록 했다.또 전세가 만료돼 재계약을 하거나 새 집주인과 신규계약을 하는 경우 지급 근거와 어느 정도의 중개보수를 지급해야 하는지 정하도록 했다.

회원사진 아찌넷
배달앱 4번 주문하면 1만원 환급

집에서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4번 주문하면 카드사로부터 환급 또는 청구할인을 받을 수 있다.농림축산식품부는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됐던 외식 할인 지원을 배달앱을 통한 주문·결제에 한해서 오는29일 오전10시부터 재개한다고 밝혔다.앞서 정부는 코로나19로 크게 위축된 외식업계를 돕기 위해 지난 8월14일부터 외식 할인 지원사업을 시작했으나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이틀 뒤 0시를 기해 중단했다.이후 코로나19여건이 개선돼 방역당국 등과 협의를 거쳐10월30일 재개했지만,11월 중순 이후\'3차 대유행\'이 발생하면서11월24일 다시 중단했다.중단 전까지324만명이 참여해347만건을 결제했고, 이중 목표실적을 달성한29만건에 대해 카드사를 통해29억원을 환급 또는 캐시백으로 지급했다.다시 시작되는 외식 할인 지원 사업은 배달·포장 등 비대면 외식 분야만 가능하다. 기존 주말에만 진행하던 행사는 주중까지 확대한다. 참여 배달앱은 \'배달특급\', \'먹깨비\', \'배달의 민족\', \'요기요\', \'쿠팡이츠\', \'위메프오\', \'페이코(PAYCO)\'이고 추후 \'띵똥\', \'배달의 명수\', \'부르심\', \'부르심제로\'가 추가된다.참여를 원하는 소비자는 카드사 홈페이지·앱에서 먼저 응모한 후 본인이 이용하는 배달앱이 행사에 참여하는지 확인하고 응모한 카드로 배달앱에서 주문과 결제를 2만원 이상(최종 결제금액 기준) 총 4회 하면 된다.조건을 충족하면 다음 달 카드사에서 1만원을 환급 또는 청구할인을 받을 수 있다. 카드사별 1일 최대 2회, 배달앱의 간편결제는 응모 카드와 연계된 경우에만 실적으로 인정된다.배달앱에서 주문·결제한 후 매장을 방문해 음식을 가져가는 것은 가능하지만, 배달원 대면결제, 매장에서 현장 결제 후 포장 등은 인정되지 않는다. 행사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농식품부 홈페이지(www.mafr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회원사진 아찌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