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아찌넷

ajji.net

ajji.net

ajji.net

인기게시글

사이판 여행 12월부터 5일 의무격리 해제...5박 숙식비 무료

다음달부터 사이판을 여행할 경우 \'5일 의무격리\'가 전면 해제된다.북마리아나 제도 연방 정부(북마리아나 정부)는 다음달 1일부터 백신접종을 완료한 한국인 여행자에 대한 5일 의무격리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이는 최근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발표한 백신미접종 외국인의 미국 입국 불가 및 백신접종완료 외국인의 격리 없는 미국 입국 가능 내용의 행정 명령을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12월1일 이후 사이판이 속한 북마리아나 제도로 여행을 떠나는 한국인 백신접종 완료자는 사이판 도착 즉시 여행사 패키지 일정을 격리 없이 시작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북마리아나 정부는 한국인 여행객 대상으로 12월31일까지 5박 숙박 지원을 한다. 현지 호텔 격리를 포함하고 있던 기존의 사이판 패키지 예약자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백신접종 한국인 여행자를 위한 5박의 호텔 투숙비용 지원을 다음달 31일 출발자까지 유지하기로 했다.여기에 5일간의 호텔 조식 비용 지원도 포함된다. 이로써 12월 31일 이내에 출발하는 패키지의 기존 예약자라면 사이판 도착 직후 의무격리가 없어진 후에도, 사이판 및 이웃 섬(티니안·로타) 여행을 즐기는 최소 7일 중 5일은 북마리아나 정부의 숙박 및 조식 지원 혜택을 누리게 됐다.또 북마리아나 정부는 여행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여행자에게 치료비 전액을 지원한다. 다만 모든 TRIP 한국여행자에 대한 5박 숙박(조식 포함) 지원을 연장하기 위해 여행자 개인에게 제공되는 여행지원금 카드의 액수는 다소 조정됐다.다음달 18일까지 사이판으로 출발하는 7박 이하 체류 여행자는 기존과 동일한 방문 섬당 250달러(한화 약 29만7000원)의 여행지원금 카드를 받게 되고(8박 이상 체류시 섬당 500달러 제공), 12월19일부터 31일까지 출발하는 승객은 방문 섬 개수와 체류 기간에 상관 없이 100달러(한화 약 11만9000원)의 여행지원금 카드를 제공받는다.
TRIP 프로그램은 최소 2인 이상 여행사 패키지 예약을 통해 북마리아나 제도를 여행하는 모든 여행자를 대상으로 올해 말까지 여행 경비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지원 내용은 ▲1회당 300달러 상당의 현지 PCR 검사 비용 전액 ▲선불카드 형식의 여행지원금 ▲여행 중 코로나19 확진시 치료 비용 전액 ▲기존의 사이판 내 격리 기간 5일에 해당하는 승객 보호 프로그램 운영 등이다.지난 19일 출발자부터 사이판 도착 직후 PCR(유전자증폭) 검사가 생략됐다. 지난 19일 출발자를 시작으로, 한국 도착시간 기준 72시간 이내에 받는 귀국용 PCR 검사만이 의무로 남는다. 단 여행 기간 8박 이상의 장기 손님은 ▲여행 5일차 PCR 검사 ▲한국 귀국용 PCR 검사(한국 도착 72시간 이내) 총 2회의 검사를 시행하게 된다. 사이판에서 진행되는 TRIP 한국인 이용객 대상의 모든 PCR 검사비용(1회당 300달러)은 다음달 31일까지 북마리아나 정부가 전액 지원한다.

회원사진 아찌넷
연말정산 간소화 자료, 직장인들 따로 챙기지 않아도 돼


올해부터 근로자가 신청할 경우 연말정산 간소화 자료를 국세청이 회사에 대신 제출해준다. 연말정산에 걸리는 시간이 대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연말정산 예상결과를 알아볼 수 있는 미리보기 서비스도 시작됐다.국세청은 근로자 동의만으로 연말정산 간소화자료를 일괄적으로 국세청이 회사에 제공하는 서비스를 29일부터 신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근로자가 일일이 홈택스에 접속하거나 세무서를 방문해 개인별 간소화자료를 발급받아 회사에 제출했다.근로자가 일괄제공 서비스를 신청하고 관련 정보 제공에 동의하면 국세청이 회사에 간소화 자료를 제공한 뒤 연말정산이 진행되는 방식이다. 근로자는 간소화자료에 추가·수정할 사항이 있는 경우에만 증명자료를 회사에 제출하고, 소득·세액 공제내역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연말정산을 할 수 있다.일괄제공 서비스 이용을 희망하는 근로자는 내년 1월14일까지 회사에 신청서를 제출하고, 회사는 신청자 명단을 국세청에 등록하면 된다. 국세청 관계자는 “근로자 입장에서는 일괄제공 서비스를 신청하고 확인·동의 절차를 거치면 사실상 연말정산이 끝난다고 볼 수 있다”며 “연말정산에 드는 비용과 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서비스 신청자는 올해 12월1일부터 내년 1월19일까지 국세청 홈택스(모바일 손택스도 가능)에 접속해 신청 내용을 확인하고 자료 제공에 동의해야 하는데, 이때 회사에 알리고 싶지 않은 민감정보는 미리 삭제할 수 있다. 근로자가 회사에 제공을 원치 않는 민감정보를 지정하면, 해당 정보는 일괄제공 대상에서 빠진다. 제외된 자료를 공제받고 싶다면 근로자가 종합소득세 신고를 하거나, 경정청구를 하면 된다.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도 이날부터 이용할 수 있다. 올해 9월까지의 신용카드 등 사용내역을 제공하며 10월 이후에는 사용 예정금액을 입력하면 공제금액을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 지난해 연말정산한 금액으로 미리 채워진 각 항목의 공제금액을 수정하면 올해 예상세액을 계산해 볼 수 있다. 미리보기 서비스는 국세청 홈택스에서 공동·금융인증서나 간편인증(민간인증서) 등으로 접속하면 이용할 수 있다.

회원사진 아찌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