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찌넷

ajji.net

ajji.net

ajji.net

인기게시글

직장인 3명 중 1명은 '부캐'...한달에 52만원 번다

직장인 셋 중 하나는 부업을 구해 본업과 병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택배·배달기사, 여성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운영·판매직이 많았다. 부업으로 버는 월 평균 수익은 52만4000원으로 집계됐다.채용 플랫폼 잡코리아가 직장인 636명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 중 34.7%가 본업 외에 부업을 병행하고 있다고 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이 37.3%로 여성 33.3%보다 4.0%포인트 높았다. 연령별로는 30대 직장인들이 42.4%로 가장 높았고 40대도 40.0%였다. 반면 직장생활에 적응하기 바쁜 20대는 29.5%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결혼 유무별로는 기혼이 44.4%로 미혼 32.8%보다 높았다.부업 업종은 성별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었다. 남성 중 택배·배달 등 배송 부업을 한다는 사람이 22.7%로 가장 많았다. 블로그·SNS 운영 및 판매(21.6%) 매장관리·판매서비스(19.3%) 배송분류·식재료 포장(13.6%) 문서 제작(12.5%) 등이 뒤를 이었다. 여성은 블로그·SNS 운영 및 판매 32.3%로 가장 높았다. 그 뒤로는 매장관리·판매서비스(16.5%) 디자인 관련 제작(12.0%) 쇼핑몰 운영(11.3%) 사진 및 영상 제작(10.5%) 등 순이었다. 특히 여성 중 남성보다 바리스타 및 베이커리 관련 부업을 하는 이들이 많았다.부업을 하는 이유로 경제력이 꼽혔다. 구체적으로 \'추가 수입을 얻기 위해서\'(57.9%)가 압도적으로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이외에 \'퇴근 후 주말 등 여유시간을 활용하기 위해\'(23.5%) \'재택근무로 인해 여유 시간이 생겨서\'(19.5%) \'취미 등 관심분야에 대한 전문적 지식 및 재능을 나누고 싶어서\'(18.6%) \'인생이모작 등 추후 커리어 개발을 위해서\'(10.4%) 등도 거론됐다.부업으로 버는 수익은 월 평균 52만4000원으로 집계됐다. 구간별로 \'평균 30만~50만원 미만\' 응답률이 20.4%로 가장 높았다. \'평균 20만~30만원 미만\'(19.5%) \'평균 50만~70만원 미만\'(17.2%) 등의 순이었다. 부업을 하는 시간대는 \'퇴근 후 저녁시간\'이라고 답한 이가 응답률 39.8%로 가장 많았다. \'주말 이용\'(20.4%), \'재택근무 중 틈틈이 근무\'(18.6%) \'이른 오전\'(11.3%) \'야간 새벽\'(8.1%) 등이 뒤를 이었다.부업 주기로는 \'일주일에 1~2일\'(39.4%) \'일주일에 3~4일\'(20.8%) \'비정기적\'(20.4%) 순이었다. 한 번 부업을 할 때 투자하는 시간은 \'1~3시간 이내\'가 41.2%로 가장 많았고 \'3~5시간 이내\'(26.7%) \'1시간 이내\'(13.6%) \'8시간 이상\'(10.0%) 등 순이었다.본업 제외 부업 개수는 1개가 67.4%로 가장 많았다. 2개(24.9%)도 열 명 중 두 명꼴이었다. 부업 형태는 \'집에서 재택\'이 55.7%로 절반 이상이었고 \'근무지 출근\'(36.2%) \'리모트워크\'(공간 제약 없는 자유 근무·8.1%) 순이었다.

회원사진 아찌넷
월급 외 소득 2천만원 넘으면 건강보험료 더 낸다


내년 하반기부터 월급 이외의 금융·임대소득 등 다른 소득이 많은 고소득 직장인의 건강보험료 부담이 는다.소득 중심으로 건보료 부과체계를 개편하는 2단계 작업이 2022년 7월부터 이뤄지는 데 따른 것이다.9일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내년 7월부터 단행되는 2단계 건보료 부과체계 개편에 맞춰 월급 이외의 소득에 추가로 매기는 \'소득월액 보험료\'의 부과기준이 현행 \'연간 3천400만원을 초과할 때\'에서 \'연간 2천만원 초과\'로 낮아진다.소득월액 보험료는 직장인이 받는 월급 이외에 고액의 금융자산으로 이자소득이나 주식 배당소득을 올리거나, 부동산 임대소득을 벌 때 이들 소득을 합한 종합과세소득에 별도로 물리는 건보료를 뜻한다. \'월급 외 보험료\'로 불린다.건보공단은 이 소득월액 보험료 부과기준이 \'연간 2천만원\'으로 하향 조정됨에 따라 새로 월급 외 보험료를 내야 하는 고소득 직장인의 규모가 얼마나 될지 시뮬레이션 모델을 만들어 추산 중이다.올해 6월 현재는 월급뿐 아니라 이자·배당 같은 금융소득, 임대소득 등 종합과세소득으로 연간 3천400만원 이상을 벌어서 소득월액 보험료를 내는 고소득 직장인은 23만5천281명이다. 피부양자를 제외하고 건보료를 내는 전체 직장 가입자(1천905만명)의 1.23%이다.건보공단은 건강보험법(제69조, 제71조 등)에 따라 2011년부터 직장 가입자가 보수 이외에 종합과세소득이 일정 금액 이상을 넘으면 소득 확정 이후에 사후 건보료를 추가로 매기고 있다.애초 월급 이외의 종합과세소득이 연간 7천200만원을 넘어야만 소득월액 보험료를 추가로 부과했지만, 2018년 7월부터 소득 중심으로 건보료 부과체계를 바꾸면서 1단계(2018년 7월∼2022년 6월)로 기준소득을 \'연간 3천400만원 초과\'로 낮췄다.

회원사진 아찌넷
제주~인천 여객선 7년 8개월만에 운항 재개

시험운항에 나선 여객선 비욘드 트러스트호(Beyond Trust)가 1일 오후 8시 30분 인천항을 출발해 오늘 오전 9시 30분 제주항 입항에 성공했다.비욘드 트러스트호는 길이 170m, 너비 26m, 높이 28m, 2만 6546t급이다. 이는 세월호(6825t)의 4배 규모이자 제주를 오가는 여객선 중 최대 규모다.제주도는 제주항 선착장에서 가장 큰 62번 선석을 배정했다. 출발은 44번 선석에서 진행하기로 했다. 규모가 커 승객 850명과 승용차 487대를 동시에 실어 나를 수 있다.컨테이너 65개 등 최대 6450t의 적재가 가능해 향후 감귤과 월동채소 등 농산물과 자동화물처리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여객선은 오늘부터 시험운항을 거쳐 10일 정식 운항에 나선다. 제주에서는 화, 목요일 오후 8시 30분, 토요일은 오후 7시 30분에 출항한다. 인천까지는 13시간이 걸린다.선박은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해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 저감 장치도 설치돼 있다. 긴급상황에 대비한 위성항법장치(GPS)와 화재자동경보기, 스프링클러 등 안전설비도 갖추고 있다.화재나 침수 등 안전사고 발생 시 승객 850명이 30분 이내 선박에서 빠져나올 수 있는 해상탈출설비(Marine Evacuation System)도 설치돼 있다.제주~인천 항로는 세월호(6825t)와 오하마나호(6322t)가 운행했지만, 청해진해운이 세월호 사건 직후인 2014년 5월 사업 면허를 반납하면서 8년 가까이 뱃길이 끊겼다.

회원사진 아찌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