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아찌넷

ajji.net

ajji.net

ajji.net

자유게시판

병철이형 이야기

- 별점참여 : 전체 0
  • - 별점평가 : 평점
  • - [ 0점 ]

본문

이 일은 대학교 2학년 말에 겪었던 일이다.

나는 경북 모 대학 주변에서 자취를 했었다.

그 지역 시의 이름을 딴 대학이지만 사정상 밝히지는 않는다.

 


 

 

 

여튼 그 대학은 시와는 많이 동떨어져 있었고 주변에는 학생들에게 꼭 필요한 술집, 피시방, 복사집, 기타 밥집과 자취건물들이 다였다.
내가 자취하는 곳은 대학가와도 동떨어진 곳에었는데 밭과 들 사이로 20여분은 걸어야 나오는 집이었다.

 

 

 

 

 

 

2개의 쌍둥에 건물이었는데 우리집은 길이 보이는 쪽이 아닌 건물을 빙 돌아서 그 반대쪽(낮은 산이 보이는)계단을 올라가야 되는 2층이었다(몇 호 인지는 오래되서 기억이 안남). 그날은 집에서 컴퓨터로 공포영화를 다운받아 본 날이었다.

 

 

 

 

 

 

셔터 라는 영환데 꽤나 무서웠다.

 

 

 

 

영화를 다 보고나니 시계는 새벽 2시 반 쯤을 가르키고 있었다.

너무 무서워서 여자친구에게 전화해서 영화 별로 안무섭느니 무섭다고 해서 봤는데 재미하나도 없다느니 하는 실없는 소리만 늘어놓다가 제일 친한 후배인 병철이(가명) 한테 전화해서 와서 같이 자자고 이야기했다.

 

 

 

 

 

 

병철이는 평소에도 우리집에서 자주 술 마시고 나를 가장 잘 따르는 후배였다.
무서워서 그렇다고는 도저히 말 못하겠어서 오랜만에 술이나 한잔 하자고 했었는데, 병철이가 이미 시내에서 술을 마셔서 학교로 들어오기 힘들다고 미안하다고 했다.

 

 

 

할수 없이 새벽 3시가 넘어서 이불을 펴고 누웠다.

그래도 무서움이 사라지지 않아서 티비를 켜놓고 소리를 크게 해 놓았었는데, 당시 하는 게임방송 (스타크레프트)를 보다가 스르르 잠들려고 했었다.

 

 

 

 

한 3시 반? 시계를 정확히 보지는 못했지만 벽에 걸려 있던 시계의 시침이 3과 4를 가르키고 있었던 걸로 기억한다.

 

 

 

 

갑자기 밖에서 문을 쿵쿵쿵 하고 두드리는 소리가 났다.

처음에는 잠들려는데 깬지라 짜증이 난 나는 썡까려고 했지만, 거의 5분이 넘도록 쿵쿵쿵 하며 계속 두드렸다.
화가나서 누군데! 하고 반말로 물었는데 밖에서 잠시동안 대답에 없더니

 

 

 

 

 

 

 

 

"형! 저 병철인데요!"

 

 

 

 

 

 

 

 

아까 오라니까 못온다고 했던 후배놈이었다.
나는 왜 하필 잠들려고 하는 지금오나 싶어서 일어나 문쪽으로 가면서 소리쳤다.

 

 

"**! 지금 몇신데 아까 안오고 지금오노!"

 

 

 

 

그러면서 문 쪽으로 가는데 밖에서 다시 후배 목소리가 들렸다.

 

 

 

 

 

 

 

 

 

 

"형! 저 병철인데요!"

 

 

"아 새끼 안다고! 왜 지금오냐고!"

 

 

"형! 저 병철인데요!"

 

 

 

"이 새끼가 형이랑 장난하나? 디질래? 문 안열어준다?"

 

 

"형! 저 병철인데요!"

 

 

"돌았나 새끼가... ...!"

 

 

 

 

 

 

 

 

 

 

 

 

 

 

 

계속 같은 대답을 하는 후배에게 화가난 나는 실컷 패줄 요량으로 얼른 문을 열려다가 웬지 모를 오한이 도는 것을 느꼈다.
평소같은 그냥 문을 열어재끼고 온갖 욕을 다 했을나지만 아까본 무서운

영화가 자꾸 떠올라 혹시하는 마음으로 문을 열기전에 한번 더 물었다.

 

 

 

 

 

 

 

 

 

 

"야... ...너 누구야?"

 

 

"형! 저 병철인데요!"

 

 

"어디서 술마시고 왔냐?"

 

 

"형! 저 병철인데요!"

 

 

0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2,219 건 - 1 페이지
제목
회원사진 레벨 아찌넷 1,543 0 0 2021.01.29
회원사진 레벨 느그아부지뭐하시노 6 0 0 5분전
레벨 아리랑아라리요 11 0 0 9분전
레벨 타잔 13 0 0 15분전
레벨 상남자야 45 0 0 59분전
회원사진 레벨 안졸리나졸리 37 0 0 1시간 4분전
회원사진 레벨 뉴스큐레이터 26 0 0 3시간 58분전
레벨 타잔 60 0 0 4시간 38분전
회원사진 레벨 푸코의꼬추 52 0 0 4시간 55분전
회원사진 레벨 진로이즈백 41 0 0 4시간 1분전
회원사진 레벨 느그아부지뭐하시노 74 0 0 4시간 5분전
회원사진 레벨 카르페디엠 63 0 0 4시간 8분전
회원사진 레벨 차덕후 84 0 0 17시간 20분전
회원사진 레벨 아리송송 104 0 0 18시간 45분전
회원사진 레벨 엄마쟤흙먹어 98 0 0 18시간 3분전
회원사진 레벨 딸바보애비 110 0 0 19시간 4분전
레벨 상남자야 130 0 0 20시간 9분전
회원사진 레벨 후니아빠 115 0 0 21시간 36분전
회원사진 레벨 뉴스큐레이터 123 0 0 21시간 40분전
회원사진 레벨 곰돌아찌 66 0 0 22시간 57분전
회원사진 레벨 딸바보애비 106 0 0 22시간 1분전
회원사진 레벨 바람둥이소년 81 0 0 22시간 4분전
회원사진 레벨 AV매니아 155 1 0 22시간 6분전
회원사진 레벨 안졸리나졸리 125 0 0 23시간 46분전
레벨 아리랑아라리요 135 0 0 23시간 49분전
레벨 타잔 100 0 0 24시간 38분전
회원사진 레벨 푸코의꼬추 119 0 0 2022.05.26
회원사진 레벨 진로이즈백 110 0 0 2022.05.26
회원사진 레벨 느그아부지뭐하시노 70 0 0 2022.05.26
회원사진 레벨 후니아빠 86 0 0 2022.0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