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아찌넷

ajji.net

ajji.net

ajji.net

자유게시판

상주 할머니 이야기 1(전)

- 별점참여 : 전체 0
  • - 별점평가 : 평점
  • - [ 0점 ]

본문

안녕 하십니까?

 

처음 인사 드립니다.


 

 

다음 웹툰인 어우내를 무지 좋아 하는 초보 글쓴이 입니다.

 

 

그래서 이름도 작가님 이름 빌려 백두부좋아로 했습니다. 방끗!

 

 

 

괴담 이라고 표시 해야하나 미스테리라고 표시 해야 하나 한참 고민 하다가,

 

제 경험담인 관계로 경험으로 표시 했습니다.

 

 

안 믿으시는 분들도 분명 계시겠지만 제 경험담이 틀림 없으니 전 떳떳 합니다. 흐~

 

 

 

일단 배경 설명 좀 하고 얘길 시작 해야겠지요?

 

 

 

제 어린 시절 얘기 입니다.

 

 

글로 쓸 경험담이 몇편이나 될런지 모르겠습니다.

 

 

한 10편쯤은 될거 같은데.....

 

더 될지도 모자랄지도 모르겠지만

 

글이 막혀 도저히 올릴 수준이 못된다 생각 되어지는거 이외엔 될수 있으면

 

생각 나는 에피소드를 졸필이나마 최대한 올리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대략 초등학교 5학년때 까지의 일이고

 

6학년때 집이 다 서울로 이사가기 전까지,

 

 

그리고 이 글의 주인공이 되시는 상주 할머니가 돌아 가시기 전까지의 이야기가 주가 될것이고,

 

당신이 돌아 가신 후의 이야기가 나오면 글쓴이가 글이 다 떨어져 가는구나!! 하고 생각 해 주시면 됩니다.

 

 

 

마지막은  할머니가 돌아가신후 겪는 얘기까지 열심히 써 보겠습니다.

 

 

저도 직장 생활하는 처지라 매일 올리거나 하지는 못합니다.

 

 

그리고 글을 쓰다보면 갑자기 다른 일을 해야 하는 경우도 있을건데

 

그럼 쓴데 까지 한편을 두번 정도에 나누어 올려도 될런지요?

 

 

글 중간에 끊어지면 저도 짜증 나거든요.

 

 

싫으시면 저장 해두고 완전히 한편 다 써서 완결지어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저 같은 졸필에 뭔 그런 호사를 누리겠습니까만,

 

현기증 난단 말이예요나 글 내 놓아라 그러심 안됩니다.   데헷! 데헷!!

 

 

 

얘기는 지금으로 부터 거의 3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제가 이제 30초반이니 제가 기억하는 거의 최초의 일입니다.

 

 

그때 저희 집은 서울에 살다가 아버지의 사업 부도로 인해 아버지께서

 

운영하시던 가구 공장과 기타 재산, 그리고 우리 가족의 유일한 부동산 이었던 집까지

 

팔아 빚 잔치를 하고는 아버지께선 남의 공장에 공장장으로 취직을 하셨고

 

방 한칸 마련할 돈 조차 없었던 어머니와 저와 두살 터울인 제 동생은

 

경북 상주에 있던 외가집에 얹혀 살수 밖엔 없었습니다.

 

 

 

아버진 명절이나 연휴때나 간혹 시간을 내시어 우리 가족을 보러 오셨고

 

그 외엔 공장에 딸린  작은 집에서 다른 공장 식구들과 합숙을 하시며 생활 하셨죠.

 

 

 

집에 오셔서도 장인 장모님인 외 할아버지, 외 할머니께 죄송 하시여

 

고개도 제대로 못들곤 하루 겨우 묵으시곤 얼마간의 돈이 든 봉투를

 

할머니와 어머니께 쥐어 드리곤 도망치듯 떠나셨죠.

 

 

 

아버지가 떠나시면 외 할아버진 애궂은 담배만 태우셨고,

 

외 할머니의 긴 한숨이어졌고.

 

어머닌 우리가 볼새라 서둘러 부엌으로 가셔선

 

부뚜막 구석에 쭈구리고 앉으셔서 소리 없이 우셨고....

 

 

전,어린 나이에도 어머니께 말 걸면 안되겠구나 하고 마루에 나와 시무룩하게 앉아

 

괜히 발로 맨땅을 차며 앉아 있었어요.

 

 

그럼 항상 어찌 아셨는지 오늘부터 해 드릴 얘기의 주인공 이신 상주 할머니가 오셔선

 

대문에 서서 소리 안내시고 손짓으로 제게 어서 나오라는 동작을 취하셨고,

 

 

시무룩하게 고개 숙이고 나오는 제 손을 꼭 잡으시곤 바로 옆집인 할머니네 집으로

 

데리고 가셔선 떡이며 약과며 사탕이나 홍시등의 주전부리를 주셨고,

 

전 맛난 간식을 먹으며 애답게 금방 기분이 좋아져 기운을 차리곤 했습니다.

 

 

 

상주 할머니는 저완 아무런 혈연이 없는 분 이십니다.

 

그러나 제겐 혈연 이상인 분 이시기도 하시죠.

 

0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9,495 건 - 1 페이지
제목
회원사진 레벨 아찌넷 1,206 0 0 2021.01.29
회원사진 레벨 후니아빠 42 0 0 4시간 11분전
레벨 타잔 43 0 0 4시간 18분전
레벨 아리랑아라리요 47 0 0 5시간 39분전
회원사진 레벨 오동통한내너구리 53 0 0 5시간 12분전
회원사진 레벨 진로이즈백 61 0 0 6시간 19분전
회원사진 레벨 딸바보애비 61 0 0 7시간 53분전
회원사진 레벨 푸코의꼬추 71 0 0 9시간 34분전
회원사진 레벨 푸코의꼬추 76 0 0 9시간 43분전
회원사진 레벨 바람둥이소년 68 0 0 9시간 46분전
레벨 상남자야 69 0 0 9시간 15분전
회원사진 레벨 카르페디엠 70 0 0 9시간 18분전
회원사진 레벨 카르페디엠 59 0 0 9시간 22분전
회원사진 레벨 카르페디엠 66 0 0 10시간 31분전
회원사진 레벨 느그아부지뭐하시노 81 0 0 17시간 42분전
회원사진 레벨 뉴스큐레이터 66 0 0 21시간 31분전
회원사진 레벨 곰돌아찌 105 0 0 22시간 4분전
회원사진 레벨 아리송송 113 0 0 24시간 44분전
회원사진 레벨 후니아빠 121 0 0 2022.01.21
회원사진 레벨 엄마쟤흙먹어 130 0 0 2022.01.21
레벨 최강군대 100 0 0 2022.01.21
회원사진 레벨 딸바보애비 130 2 0 2022.01.21
회원사진 레벨 느그아부지뭐하시노 115 0 0 2022.01.21
회원사진 레벨 푸코의꼬추 94 0 0 2022.01.21
회원사진 레벨 바람둥이소년 123 0 0 2022.01.21
회원사진 레벨 아리송송 173 0 0 2022.01.20
회원사진 레벨 엄마쟤흙먹어 140 0 0 2022.01.20
레벨 상남자야 184 0 0 2022.01.20
레벨 최강군대 151 0 0 2022.01.20
회원사진 레벨 진로이즈백 112 0 0 2022.0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