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과학방역' 말뿐

회원사진
2022.05.14 07:19 178 0 0 0
- 별점참여 : 전체 0

본문

전문가들 “격리의무 해제, 비과학적”
전문가들은 윤 정부의 방역기조에 관해 과학적 근거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비과학적’이라고 비판한 문 정부의 방역정책과 크게 다른 점이 없다고도 평가했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13일 쿠키뉴스와의 통화에서 “말로는 과학방역이라고 하지만, 실행은 비과학적으로 한다. 격리의무 해제가 대표적”이라며 “2급은 격리가 필요한 감염병이다. 정부가 임의로 안 한다고 하는 건 불법을 저지르는 것이다. 격리의무를 해제한다면 확진자가 느는 것은 당연하다”고 비판했다.

‘실외마스크 전면 해제’ 역시 정치적 결정에 의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김 교수는 “전문가들은 진즉에 실외 마스크를 해제해야 한다고 했다. 그런데 문 정부가 정권이 끝나는 시점에 마스크를 해제한다고 발표하자, 윤 대통령 측은 새 정부에 넘기라는 시그널을 보냈었다”고 했다. 이어 “문 정부의 방역정책이 비과학적이었다고 주장하려면 이전부터 마스크 해제를 요구했어야 하는데 하지 않았다. 윤 정부가 문 정부와 다르지 않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도 ‘격리의무 해제’ 방침에 우려를 보냈다. 천 교수는 “방역당국의 정책이 현장에서 느끼는 것과는 괴리가 있다”며 “격리의무 해제보단 의료체계 정비가 우선이다. 안착기가 되면 모든 병원에서 확진자 대면진료가 가능해지는데, 아직 일부 병원에선 확진자를 받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또한 “격리의무가 해제되면 확진자가 쉬고 싶어도 쉴 수 없게 된다. 확진자가 느는 건 당연한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0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