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 접속자 87 (4)
  • FAQ
  • 1:1문의

수다

한강 몸통 시신 사건 범인 자수

455 2019.08.17 13:15

짧은주소

본문

"숙박비 안 주고 반말해 홧김에"…'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진술

http://www.yna.co.kr/view/AKR20190817019700060

송고시간 | 2019-08-17 09:37

"범행 당일인 8일 피해자와 처음 만나…망치로 살해 후 모텔 방에 유기"
"사체 훼손 후 12일 봉지에 담아 버려"…경찰, 진술 신빙성 조사 

(고양=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자신이 한강에서 발견된 몸통 시신 사건의 범인이라고 자수한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손님이 숙박비도 안 주고 반말하며 기분 나쁘게 굴어 홧김에 범행했다"고 17일 진술했다. 

(고양=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4일 경기도 고양시 한강하구에서 '몸통 시신' 사건 관련 나머지 시신과 유류품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지난 12일 경기도 고양시 마곡철교 인근에서 몸통만 남은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조사 중이다. 2019.8.14 andphotodo@yna.co.kr
경기 고양경찰서는 이날 자수한 피의자 A(39)씨가 경찰 조사에서 이같이 진술했다고 밝혔다. 

서울 구로구의 한 모텔에서 지내며 종업원으로 일한 A씨는 지난 8일 모텔에 손님으로 혼자 온 피해자 B(32)씨를 만났다.

A씨는 일면식도 없던 B씨가 기분 나쁘게 군다는 이유로 시비 끝에 망치로 살해한 후 자신이 지내던 모텔 방에 유기했다. 이후 시신을 절단해 12일 한강에 버렸다고 진술했다. 

시신 유기 때는 자전거를 이용했으며 자른 사지와 머리 등은 따로 검은 봉투에 담아 버렸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사건 현장 조사를 통해 A씨의 진술 신빙성을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12일 오전 9시 15분께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남단 부근에서 머리와 팔다리가 없는 남성의 알몸 몸통 시신이 떠다니다 발견됐다.

대대적인 수색에 나선 경찰은 수색 5일 만에 몸통 시신이 발견된 현장 약 3km 떨어진 부근에서 오른쪽 팔 부위를 추가로 발견했다. 

팔에서 채취한 지문을 통해 피해자 B씨의 신원을 확인한 경찰은 동선 추적을 통해 유력 용의자로 A씨를 특정했다. 

경찰 수사에 압박감을 느낀 A씨는 17일 오전 1시께 "내가 시신 훼손 사건 범인"이라며 서울 종로경찰서에 자수했다. 


jhch793@yna.co.kr 

0
좋아요!
- 아리랑아라리요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 회원등급 : 은하계/Level 76 - 건빵 : 348,739
레벨 76
짬밥 258,110

Progress Bar 24%

- 가입일 : 2015-11-06 16:19:51
- 서명 :
- 자기소개 :
댓글목록

레이오님의 댓글

끔찍하네요....

축하합니다. 첫댓글 포인트 87건빵를 획득하였습니다.

Total 18,909건 2 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18,879 카르페디엠 아이디로 검색 2020.02.11 347 0
18,878 아리랑아라리요 아이디로 검색 2020.02.11 528 0
18,877 진로이즈백 아이디로 검색 2020.02.11 255 0
18,876 아리송송 아이디로 검색 2020.02.10 385 0
18,875 카르페디엠 아이디로 검색 2020.02.10 275 0
18,874 엄마쟤흙먹어 아이디로 검색 2020.02.10 372 0
18,873 푸코의꼬추 아이디로 검색 2020.02.10 462 0
18,872 느그아부지뭐하시노 아이디로 검색 2020.02.10 388 0
18,871 아리송송 아이디로 검색 2020.02.09 446 0
18,870 안졸리나졸리 아이디로 검색 2020.02.09 328 1
18,869 타잔 아이디로 검색 2020.02.09 487 0
18,868 푸코의꼬추 아이디로 검색 2020.02.09 415 0
18,867 푸코의꼬추 아이디로 검색 2020.02.08 488 0
18,866 느그아부지뭐하시노 아이디로 검색 2020.02.08 337 0
18,865 카르페디엠 아이디로 검색 2020.02.07 246 0
18,864 타잔 아이디로 검색 2020.02.07 208 0
18,863 엄마쟤흙먹어 아이디로 검색 2020.02.07 515 1
18,862 오동통한내너구리 아이디로 검색 2020.02.07 250 0
18,861 딸바보애비 아이디로 검색 2020.02.07 207 0
18,860 아리랑아라리요 아이디로 검색 2020.02.07 292 0
18,859 푸코의꼬추 아이디로 검색 2020.02.07 345 0
18,858 느그아부지뭐하시노 아이디로 검색 2020.02.07 324 1
18,857 카르페디엠 아이디로 검색 2020.02.06 361 0
18,856 오동통한내너구리 아이디로 검색 2020.02.06 392 0
18,855 AV매니아 아이디로 검색 2020.02.06 444 1
18,854 딸바보애비 아이디로 검색 2020.02.06 310 0
18,853 안졸리나졸리 아이디로 검색 2020.02.06 403 0
18,852 후니아빠 아이디로 검색 2020.02.06 512 0
18,851 곰돌아찌 아이디로 검색 2020.02.06 339 0
18,850 바람둥이소년 아이디로 검색 2020.02.06 345 0
LOGIN
사이드 메뉴
설문조사
정부는 지난해 12.16 부동산 대책이라는 초강수를 내놨습니다. 급매물이 나오는데 매수가 사라졌다고 합니다. 올 한해 아파트 가격은 어떻게 되리라 보시나요?
Ranking
  • 01 후니아빠
    676
  • 02 느그아부지뭐하시노
    531
  • 03 곰돌아찌
    326
  • 04 안졸리나졸리
    310
  • 05 AV매니아
    293
  • 06 trashtemp
    273
  • 07 푸코의꼬추
    273
  • 08 부산
    250
  • 09 Prizmlove
    247
  • 10 차덕후
    246
  • 01 후니아빠
    793,672
  • 02 느그아부지뭐하시노
    729,728
  • 03 푸코의꼬추
    721,835
  • 04 곰돌아찌
    714,811
  • 05 Victory
    561,166
  • 06 초보매니아
    549,139
  • 07 털미네이터
    502,472
  • 08 진로이즈백
    484,853
  • 09 오늘만사는놈
    468,828
  • 10 바람둥이소년
    458,108
  • 01 후니아빠
    593,234
  • 02 곰돌아찌
    545,414
  • 03 푸코의꼬추
    538,071
  • 04 뉴스큐레이터
    534,685
  • 05 느그아부지뭐하시노
    519,279
  • 06 진로이즈백
    407,065
  • 07 털미네이터
    395,489
  • 08 남철
    385,651
  • 09 바람둥이소년
    348,402
  • 10 카르페디엠
    301,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