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 접속자 61
  • FAQ
  • 1:1문의

만화

(펌) 할머니의 목욕

745 2017.10.07 13:41

첨부파일

짧은주소

본문

"더이상 아무 할 일도 없는 육신.
자식 네댓을 뽑아낸 거룩한 몸.

아이들 먹이느라 숨 가쁘던 유방은
쭈글쭈글 주름이 가고 말라 늘어져

기억조차 흐물대고
마음은 소녀라도
제 몸 닦을 힘조차 없지만

이젠 자신만을 위한
아름다운 날들만 남아 있기를…"

- 유승하 만화, <엄마 냄새 참 좋다>
0
좋아요!
- 후니아빠 메일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 회원등급 : 은하계/Level 104 - 건빵 : 618,110
레벨 104
짬밥 511,139

Progress Bar 311%

- 가입일 : 2014-02-24 17:32:06
- 서명 :
- 자기소개 : 후니아빠입니다.
댓글목록

초보매니아님의 댓글

축하합니다. 첫댓글 포인트 47건빵를 획득하였습니다.

Total 2,005건 1 페이지
LOGIN
사이드 메뉴
설문조사
성기 주변의 털을 밀어버리는 브라질리언 왁싱을 아시죠? 여러분은 브라질리언 왁싱을 할 의향이 있으신가요?
Ranking
  • 01
    500
  • 02 trashtemp
    241
  • 03 Victory
    240
  • 04 sasuman
    211
  • 05 tlrdlstkffj
    197
  • 06 Prizmlove
    182
  • 07 밍키동코
    137
  • 08 꼴레
    133
  • 09 순돌이
    56
  • 10 카카로트
    55
  • 01 후니아빠
    618,110
  • 02 곰돌아찌
    547,846
  • 03 푸코의꼬추
    546,609
  • 04 초보매니아
    542,924
  • 05 느그아부지뭐하시노
    505,056
  • 06 오늘만사는놈
    468,828
  • 07 처음처럼
    377,568
  • 08 털미네이터
    343,723
  • 09 Victory
    330,183
  • 10 노페이크
    326,970
  • 01 후니아빠
    511,139
  • 02 곰돌아찌
    462,171
  • 03 푸코의꼬추
    455,727
  • 04 느그아부지뭐하시노
    413,336
  • 05 처음처럼
    346,923
  • 06 털미네이터
    287,672
  • 07 바람둥이소년
    255,763
  • 08 카르페디엠
    242,981
  • 09 가가멜
    227,745
  • 10 오늘만사는놈
    207,9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