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아찌넷

ajji.net

ajji.net

ajji.net

정보

우리가 잘못 알고 있는 고려장의 진실

- 별점참여 : 전체 0
  • - 별점평가 : 평점
  • - [ 0점 ]

본문

자신의 어머니가 70세가 되자

어머니를 지게에 싣고 집을 나선 한 남자

남자는 어머니를 산속에 버린 것

늙은 부모를 내다 버리는 풍습

우리는 그것을 고려장이라고 불렀다.

고려장은 없었다.

고려장
늙은 부모를 산 채로 내다 버린 고려 시대의 풍습

우리에게 너무나도 달 알려진 단어 고려장

표준국어 대사전 검색
고려장 (高麗葬)
[명사]
1. 예전에 늙고 쇠약한 사람을 구덩이 속에 산 채로 버려두었다가 죽은 뒤에 장사 지냈다는 일.
2. 주로 나이 든 노인을 다른 지역이나 나라 따위에 버려두고 오는 일.
3. 고분이 속되게 이르는 말.

우리에게 너무나도 잘 알려진 단어 고려장

최근 역사학자들 사이에서
고려 시대에 고려장이 없었다는 주장이 제기됨

고려사(高麗史) 조선 초기에 만들어진 고려 시대의 역사서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조선 전기에 편찬된 고려 시대의 역사서

어떤 문헌에서도
고려장에 대한 기록을 찾아볼 수 없음

고려장이란 말은
언제 처음 나온 것일까?

윌리엄 그린피스
19세기 말 일본과 한국에서 활동한
미국의 동양학자

고려장이라는 단어가 처음 등장하는 책
(운둔의 나라 한국)

운둔의 나라 한국
윌리엄 그리피스가 한국 역사를 영문으로 쓴 책

0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 1

후니아빠님의 댓글

회원사진

노인을 버린다는 이야기는 인도, 중국, 일본을 비롯 동양에 전승되는 이야기들이며

이것은 실제가 아니라
노인을 공경하고, 효도를 하라는 설화로

불경의 <잡보장경>이 기원이며,
이후의 조선시대 초기 중국에서 온 <효자전>의 원곡 이야기가 덧붙여진 겁니다.

고려장이라고 불리게 된 계기는 잡보장경에 기로국이란 단어가 발음의 유사성 때문이라고 학자들은 추정하고 있으며



일본과 관련이 없는 것은
일제가 지배하기 전부터 고려장이 널리퍼졌었다는 서양의 기록이 있습니다.







고려장 없어진 유래


지게형 설화는 중국의 『효자전(孝子傳)』과 같은 책에 실려 여러 나라에 전해졌다. 여기에는 어린아이가 원곡(原穀)이고, 버리는 도구가 여(輿)로 되어 있다. 이 이야기는 원래 원곡네 집의 가정사를 전하는 단순한 일화에 불과했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는 앞뒤에 고려장과 관련된 내용이 첨가되었다.

문제형 설화는 불경인 『잡보장경(雜寶藏經)』 기로국(棄老國) 조의 설화와 유사하다. 이와 같은 기로국 설화는 불경을 통해 주변의 여러 나라에 전승되었는데, 우리나라는 기로국이 고려국으로, 천신과 국왕과의 관계는 중국과 우리나라와의 갈등 관계로, 부친은 어머니로, 마지막으로는 그래서 고려장이 폐지되었다는 내용으로 바뀌었다.

두 유형의 설화는 원래 각각 독자적인 이야기였으나, 고려장이라는 내용이 포함된 탓에 함께 고려장 설화로 묶였다. 우리나라 같이 유교적 효 윤리가 강한 나라에서 이와 같은 불효는 용납하기 어렵다. 그래서 문제형 설화에서처럼 우리나라에 원래 고려장이 있었다는 내용이 차용되어 붙게 되었고, 고려장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늙은 부모를 내버려야만 한다는 이야기로 변하였다.

- 한국 민속 대백과 사전

http://folkency.nfm.go.kr/kr/topic/detail/5732

축하합니다. 첫댓글 포인트 92포인트를 획득하였습니다.

전체 3,431 건 - 1 페이지
제목
회원사진 레벨 카르페디엠 30 0 0 7시간 9분전
회원사진 레벨 곰돌아찌 56 0 0 13시간 38분전
회원사진 레벨 오동통한내너구리 69 0 0 2020.06.04
회원사진 레벨 카르페디엠 142 0 0 2020.06.04
회원사진 레벨 오동통한내너구리 133 0 0 2020.06.04
회원사진 레벨 바람둥이소년 113 0 0 2020.06.04
회원사진 레벨 카르페디엠 117 0 0 2020.06.03
회원사진 레벨 후니아빠 157 0 0 2020.06.03
레벨 상남자야 248 0 0 2020.06.02
회원사진 레벨 곰돌아찌 126 0 0 2020.06.02
회원사진 레벨 뉴스큐레이터 125 0 0 2020.06.01
회원사진 레벨 오동통한내너구리 200 0 0 2020.06.01
회원사진 레벨 AV매니아 198 1 0 2020.06.01
회원사진 레벨 아리송송 126 0 0 2020.06.01
회원사진 레벨 뉴스큐레이터 121 0 0 2020.05.31
회원사진 레벨 AV매니아 240 0 0 2020.05.30
회원사진 레벨 후니아빠 100 0 0 2020.05.30
회원사진 레벨 곰돌아찌 172 0 0 2020.05.29
회원사진 레벨 후니아빠 139 0 0 2020.05.29
회원사진 레벨 딸바보애비 173 0 0 2020.05.29
회원사진 레벨 곰돌아찌 182 0 0 2020.05.29
회원사진 레벨 진로이즈백 119 0 0 2020.05.29
회원사진 레벨 곰돌아찌 125 0 0 2020.05.29
레벨 타잔 122 0 0 2020.05.29
회원사진 레벨 푸코의꼬추 150 0 0 2020.05.28
회원사진 레벨 아리송송 209 0 0 2020.05.27
회원사진 레벨 진로이즈백 190 0 0 2020.05.27
회원사진 레벨 오동통한내너구리 147 0 0 2020.05.26
회원사진 레벨 엄마쟤흙먹어 158 0 0 2020.05.26
회원사진 레벨 진로이즈백 136 0 0 2020.05.26